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황신영 "세쌍둥이 출산...안아보지도 못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황신영 유튜브 채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로 활약 중인 개그맨 황신영이 세쌍둥이를 출산했다.

황신영은 28일 유튜브 채널 에나스쿨을 통해 '세쌍둥이 건강하게 출산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남편이 촬영한 영상에서 황신영은 "드디어 살았다. 어제까지만 해도 너무 힘들어서 간호사 선생님한테 '무통주사랑 진통제 좀 다 넣어주세요. 제발요' 했다. 지금은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은 생각보다 작게 태어났다. 양수 빼고, 뭐 다 빼니까 첫째 딸은 1.7㎏, 둘째 아들은 2.3㎏, 셋째 딸은 2.3㎏다. 세 쌍둥이가 2㎏를 넘기기 힘든데 둘째, 셋째는 무려 2.3㎏로 건강하게 태어나서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일보

황신영 SNS 제공


또한 황신영은 "아직 아이들을 안아보지도 못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고, 황신영 남편은 "난 5초씩이라도 봤는데 자기는 아예 직접 보지도 못했지"라며 다독였다.

황신영은 "적어도 조리원이나 가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그래도 건강하게 잘 태어났다고 한다. 저는 어제까지만 해도 글씨가 4개로 보이고 그랬는데 다행히 지금 회복이 잘 됐다. 지금은 정말 나아졌다"라고 몸상태에 대해 밝혔다.

끝으로 그는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들 만나서 다 모인 가족을 보여드리겠다"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