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1순위 청약에 13만 명 운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용 101㎡ 주택형에 많은 청약자 몰려…평균 경쟁률 337.9대 1

이투데이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아파트 투시도.(자료 제공=DL이앤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동구 상일동에 들어서는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1순위 청약에 서울 기준 역대 최다 청약자가 몰렸다.

2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1순위 청약 결과 389가구 모집에 13만1447명이 청약통장을 던졌다. 평균 경쟁률은 337.9대 1에 달했다.

서울 내 1순위 청약자가 13만 명을 넘은 것은 지난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종전 최다 기록은 지난해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11만7035명)이었다.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린 평형은 공급 물량의 50%를 추첨제로 당첨자로 뽑는 전용 101㎡형으로 집계됐다.

전용 101㎡C형에 3만133명이 몰려 가장 많은 청약 신청이 접수됐다. 이어서 전용 101㎡A형(2만4086명)과 전용 84㎡D형(1만6579명), 101㎡D(1만6120명) 순으로 나타났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H형에서 기록한 784.0대 1로 집계됐다. 전용 101㎡A형(752.7대 1)과 전용 101㎡C형(627.8대 1), 전용 101㎡F형(502.0대 1)에도 주택 실수요자들이 대거 몰렸다.

전날 진행된 이 단지 특별공급 청약에는 3만4021명이 신청했다. 특별공급과 1순위를 합하면 총 16만5468명의 청약자가 신청에 나선 셈이다.

강동구 상일동 554-38번지 고덕강일지구 10블록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7층, 6개 동에 총 593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일반공급 물량은 389가구다.

면적별 구성은 전용면적 84㎡형 419가구와 전용면적 101㎡형 174가구 등이다. 이 단지는 주변 시세보다 최대 5억 원가량 저렴해 '로또 청약' 아파트로 불린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6일이며 입주는 2024년 2월 예정이다.

[이투데이/정용욱 기자(drag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