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대통령 되면 화천대유 주인 감옥행” vs 이재명 “정치 보복 공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페이스북에 수사지침 올리기도 / 李 “수사나 계속하시라”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세계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둘러싼 논쟁이 한창인 가운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방을 주고받았다.

윤 전 총장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단언하자 이 지사 측은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고 반발했다.

포문은 윤 전 총장이 열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긴 글을 게시했다.

그는 “‘대장동 아수라 게이트’의 본질이 왜곡·변질되고 있다. ‘덮어씌우기의 달인들’답게 꼬리를 미끼로 흔들며, 게이트의 몸통을 숨기려 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윤 전 총장은 “본인이 방송에 나와 ‘설계자’라 자백(9월14일 국회 기자회견)하고, 본인이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라며 ‘덮어씌우기의 달인들’인 ‘저들‘이 ‘조국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저들’은 여권 인사들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을 온통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 것”이라며 “이걸 막는 것이 이 윤석열에게 맡겨진 소명이라고 믿는다. 이번 사건(대장동)은 이재명 후보 개인의 의혹을 넘어 대한민국이 과연 상식이 통하는 나라인지, 앞으로 공정과 정의가 자리 잡을 수 있는 나라인지 시험하는 시험대”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사건에 대해 “공영개발로 땅값을 후려쳐서 강제수용해 땅주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팔 때는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비싸게 분양해 수분양자들에게 피해를 준 수천억원 배임범죄”라며 “이미 ‘설계’ 단계에서 결정된 범죄”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그런 범죄행위가 드러나지 않고 넘어가게 하기 위해 정관계에 로비한 범죄를 수사해야 한다”면서 “이 부분도 이미 언론보도로 단서가 나와 있고 수사하면 더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배임으로 인한 수천억을 아무런 수고 없이 꿀꺽 삼킨 화천대유에서 그 돈을 어떻게 했는지 횡령과 범죄수익은닉 범죄를 수사하면 된다. 그러면 그 돈의 종착역이 나올 것”이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다.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개 더 생길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윤 전 총장의 전날 페이스북 글을 겨냥해 “윤 후보님의 대장동 수사 ABC지침 잘 읽어봤다.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후보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하더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 후보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며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다. 기득권과 야권 인사 연루에는 눈과 귀를 닫고 국민 전체가 아니라 오직 지지층만 보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후보께서는 평생 수사에만 몰두하시다 보니 그 외 다른 부분에는 관심을 가지실 겨를이 없었을 것”이라며 “화천대유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게 뭔가. 수사가 천직이신 만큼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주셨으면 한다”고 비꼬았다.

한편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이 지사에게 특별검사제 도입을 수용하라고 압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워와 권력을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취한 사실이 있다면 어떤 경우에도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여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특검을 통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절대다수의 국민이 수사의 필요성에 공감하는데도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다”며 “상황이 이런데도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막말과 억지 주장을 앞세운 정치공세에만 욕심을 내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특검 도입에 반대하고 있다. 그야말로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고 비판했다. 대권주자들도 이 지사를 ‘몸통’이라고 지적하며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비판에는 홍준표 의원도 가세했다.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을 본체는 그대로 두고 곁가지 수사에만 집중한다면 그것은 정치수사의 전형이 될 것”이라며 “도둑의 두목이 거꾸로 우리 보고 떼도둑 운운하는 것을 우리는 바로 적반하장이라고 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비록 곽상도 의원이 관련됐다고 하더라도 나는 그를 두둔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 엄벌에 처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주범은 그대로 활개치게 놔두고 곁가지 수사에만 열을 올린다면 이 또한 정치검찰이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