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업계 잇따른 노동문제

네이버 한성숙 "직원 사망사건 충격···고인과 유가족께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책임질 부분 책임지고 바꿔야 할 제도 시정하겠다"

이해진·한성숙 괴롭힘 사전 인지 의혹에 "몰랐다" 답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6일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지난 5월 발생한 직원 사망사건과 관련해 “굉장히 많은 충격을 받았고 돌아가신 고인과 유가족, 함께 일하는 직원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사내메일을 통해 다시 점검하고 건강한 문화를 세워나가겠다 했는데 구체적으로 뭘 어떡하겠다는 건가’라고 묻자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지고 제도를 바꿔야 하면 바꾸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시정해야 할 부분을 들어 빠르게 조치들어간 것도 있고, 별도 조치가 필요한 부분은 TF(태스크포스)팀을 만들어 계속 챙겨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네이버에서는 한 40대 직원이 괴롭힘 피해를 호소하는 메모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고용당국의 특별근로감독을 비롯해 네이버 자체 조사 결과 지속적인 폭언과 모욕적 언행 등 실제 괴롭힘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조사 과정에서 다른 괴롭힘 사례도 드러났고, 임금 체불 등 노동 관련법 위반 사항이 추가로 파악됐다.

당시 한 대표와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는 내부 보고를 받고 사전에 인지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 대표는 이에 대해 “직원들과 대화를 하는 정기적인 모임이 있던 것은 맞지만 (괴롭힘 당했다는) 그런 얘기는 안 나왔다”고 말했다. 또 직원 사망 사건에 대한 관리책임자로 지목된 최인혁 전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징계 없이 자진 사임으로 매듭지었는데, 관련해서 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자진)사임은 징계가 아니다”라며 “책임있는 조치를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최 전 COO는 현재 네이버 계열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해피빈 대표직을 유지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네이버의 부당농동행위와 관련해 검찰에 사건을 넘긴다는 방침이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국감에서 “이달 중 검찰 지휘 받아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현익 기자 bee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