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김부선 “머리 풀어헤치고…이재명 유세장마다 쫓아다닐 것”

댓글 19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배우 김부선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낙선운동 뜻을 밝힌 가운데 13일 ‘이재명 낙선운동 선포식’ 영상을 공개했다.

이데일리

(영상=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낙선운동 선포식 영상입니다. 어제 오후 두 시경 한강 언저리에서”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김씨는 한강 다리 밑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챙이 넓은 모자를 눌러쓰고 검은색 상 하의와 가을 코트를 걸친 채 꼿꼿이 서 있었다.

김씨는 “제가 어제 이재명 낙선운동을 선언했다”며 “이제부터 이재명 후보가 코로나19 핑계로 유세장에 얼마나 나올지, 안 나올지 몰라도 유세장마다 찾아다니면서, 쫓아다니면서 시위해야 하니까 체력이 좋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에 2시간씩 마라톤을 다시 하기로 결심하고 나왔는데 쉽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두 손으로 ‘X’자를 그리면서 “이재명은 아닙니다. 이재명은 절대 아니에요. 저를 믿으세요”라고 주장하며 “제주도가 낳은 세계적인 깐느 배우 김부선을 믿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데일리

(사진=배우 김부선씨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해당 게시글의 댓글에서도 이 지사를 향한 낙선운동의 다짐을 보였다. 그는 “(이 지사) 쫓아다녀야지. 머리 풀어헤치고 꽃 하나 꽂고”라고 적었다.

앞서 김씨는 지난 11일에도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운동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에 이 지사에 대한 비난 글을 연달아 올리며 “옛사랑 이재명을 찍을까 주저하다 이낙연을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수를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며 “찢기 좋아하는 이재명, 오늘부터 당신의 가면을 찢어주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2007년부터 약 1년간 이 지사와 교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이 지사 측에선 김씨를 허언증과 마약 상습 복용자라는 취지로 언급하며 김씨의 주장을 부인했다. 이에 김씨는 지난 2018년 이 지사를 상대로 3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