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몸집 키우는 홍준표 캠프…이언주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국민의힘 대선경선 2차 컷오프 이후 홍준표 의원 캠프(jp희망캠프)가 전·현직 의원 등을 활발하게 영입하며 점차 몸집을 불리고 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홍 의원 지지를 선언하고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밝혔다.

'보수 여전사'로 불리는 이 전 의원은 지역구가 경기 광명시였던 점을 살려 경기도 총괄을 맡게 됐다. 현재는 부산광역시당 남구을 당협위원장이라는 점을 활용해 부산 지원까지 동시에 나선다. 이와 함께 홍 의원의 취약점으로 꼽히는 '여성' 부분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 전 의원은 "정권 교체의 민심이 과반을 넘는 상황에서 우리는 안전한 후보, 준비된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며 "그동안 지켜본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아직 대통령으로서 준비가 너무 안 되어 있다는 판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얘기했다.

이로써 이 전 의원은 jp희망캠프의 네 번째 공동선대위원장이 됐다. 전일 대선후보 중 한 명이었던 안상수 전 인천시장도 공동선대위원장이 된 점을 고려하면 절반 이상이 2차 컷오프 이후 이틀 만에 영입된 것이다.

여기에 현역인 김용판 의원까지 2차 컷오프 직후 홍 의원을 지지하고 나섰다. 대구·경북(TK) 지역 현역 중 홍 의원 지지를 선언한 것은 김 의원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아직까지 공식 직함을 갖고 있진 않지만 지역구인 대구 달서구병을 바탕으로 TK 총괄 및 지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본경선에서 당심이 50% 반영돼 윤 전 총장에 비해 당원 지지가 상대적으로 낮은 홍 의원 입장에서는 '보수의 심장'인 TK 지원이 중요한 상황이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