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고의 충돌' 의혹, 조재범이 3달 전 빙상연맹에 진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쇼트트랙 심석희의 고의 충돌 의혹은, 심 선수 성폭행 혐의로 수감 중인 조재범 전 코치가, 지난 7월 빙상연맹에 직접 진정한 내용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재범 전 코치는 2심 재판 중 방어권 차원에서 받은 심석희의 휴대전화 포렌식 내용에서 관련 내용을 확보해 빙상연맹과 대한체육회, 스포츠 윤리센터 등 관련 기관 여러 곳에 진정했습니다.

A4용지 12장 분량의 진정서에는 평창올림픽 때 심석희가 조항민 당시 대표팀 코치와 주고받은 노골적인 메시지를 비롯해, 평창올림픽 기간 대화 내용이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