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0살 '스타트렉' 선장, 베이조스 우주선 타고 우주인이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에서 인기리에 방영됐던 공상과학 드라마 '스타 트렉'에서 주인공 제임스 커크 선장 역을 맡았던 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13일(현지시간) 실제로 우주인이 됐다. 아울러 올해 90세인 섀트너는 세계 최고령 우주인으로 기록됐다.

뉴스핌

[반 호른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미국 인기드라마 '스타 트랙'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 역을 했던 배우 윌리엄 섀트너(90· 왼쪽에서 두번째)가 13일(현지시간) 블루 오리진의 로켓 우주선으로 우주 여행을 마치고 텍사스주 반 호른에 무사히 귀환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14 kckim100@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섀트너는 이날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블루 오리진의 텍사스주 반 호른 발사장에서 로켓 우주선 '뉴 셰퍼드'에 실려 우주 공간으로 날아올랐다.

섀트너 등 우주 여행자 3명을 태운 우주선은 이후 지상 고도 100Km의 우주 공간 기준선인 '카르만 라인'을 넘어 우주 공간에 수분간 머물렀다. 새트너 등 탑승객들은 우주선 캡슐 안에서 무중력 상태와 우주 공간에서 지구를 내려다보는 우주 여행을 체험했다.

이후 섀트너 일행은 캡슐에 설치된 낙하산을 이용해 무사히 반 호른 발사장으로 귀환했다. 현장에서 대기하고 있던 베이조스는 우주 여해을 마친 섀트너와 포옹하는 등 이들을 반갑게 맞았다.

섀트너는 도착후 눈물을 글썽이며 베이조스에게 "당신이 내게 선사한 것은 내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심오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방금 일어난 일로 흥분으로 가득차 있다.매우 특별한 것이다"라면서 "나는 이를 잊지 않고 계속 간직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발사는 블루 오리진의 두번째 우주 여행 프로젝트였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7월 20일 베이조스 등 민간인 우주 여행객 4명을 태우고 첫 우주 여행 비행에 성공한 바 있다.

뉴스핌

윌리엄 섀트너 일행을 태우고 발사되고 있는 블루 오리진의 뉴 셰퍼드 우주 로켓.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