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아들 50억 분노에도…강성태에 반응 싸늘한 이유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선택적 분노’라는 비판을 받은 강성태 공부의신 대표가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에 입을 열었지만 여론은 여전히 싸늘했다.

앞서 강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의 부정 입학 의혹과 박성민 대통령 비서실 청년비서관의 불공정 논란에 대해 언급하며 분통을 터뜨린 바 있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공부의신 강성태’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그는 “대한민국이 언제부터 신분제 사회였나. 이게 대한민국이 맞나”라며 공정성에 대해 열을 올렸다. 하지만, 이후 그는 곽 의원 아들의 고액 퇴직금 논란이 불거졌음에도 앞선 반응과 달리 침묵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강 대표가 선택적 분노를 하고 있다”며 “조민 표창장은 분노하고 50억은 왜 분노 안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후 강 대표는 지난 12일 ‘25살 6년 근무 퇴직금 50억’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곽 의원 아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1분 34초 분량의 짧은 영상에서 “제가 순수 공부 이야기할 시간도 부족한데 이 이야기 잠깐만 하고 갈게요. 25살에 입사하셔서 6년 일하고 대리로 퇴사한 분이 있어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퇴직금이 50억인데 회사 생활 그럼 얼마나 잘하신 건지”라며 “며칠 전 노벨상 수상자 발표했죠. 노벨상 상금이 얼마냐면요. 전 세계 인류 발전에 가장 기여하신 분들이지 않느냐. 13억입니다. 잘 안 와 닿죠? 제가 영어 참고서 많이 냈다. 영단어, 영문법, 영독해 전부 1위를 찍었습니다. 국세청 납체 표창까지 받았는데 그거 다해도 못 미칩니다”라고 비교했다.

이어 강 대표는 과거 본인이 비판했던 박성민 비서관을 또다시 언급했다.

그는 “전에 특별한 경력 없이도 기적처럼 1급 공무원 합격하신 분 있죠. 그때 청년 비서관이니까 청년을 위해서 꼭 좀 출연해달라고 공무원 준비 과정이나 면접 노하우를 알려 달라고 했는데 연락이 없더라”고 전했다.

강 대표는 “다들 엄청 궁금해합니다. 어떻게 하면 모실 수 있을까요. 그러고 보면 두 분 다 25살에 취업하신 건데 25살에 1급도 되고 퇴사할 때 50억도 받고. 아니 청년들이 이렇게 좋은 대우를 받는데 이것만 보면 청년들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입니다. 그런데 왜 출산율이 떨어지는 거야”라며 방송을 마쳤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뒤늦게 곽 의원 아들을 언급한 강 대표에게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강 대표를 향해 “선택적 어쩔 수 없는 분노”라며 재차 지적했다.

강 대표가 전날 올린 해당 영상에는 현재까지 7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해당 영상에서 박 비서관을 재차 언급한 것에 의문을 품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욕하기는 싫은데 억지로 욕은 해야겠고, 그래서 마지못해 들고 나온 게 엉뚱한 양비론”이라면서 “묘하게 정치질을 하는 것 같다”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옆구리 찌르니 어쩔 수 없이 분노한다”며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이외에도 “얍삽한 끼워까기”, “분노에도 선택을 잘하시네요”, “1분짜리 선택적 분노 잘 봤다”, “곽상도 아들 포르쉐는 왜 말 안 하세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