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0세 최고령 우주여행자 섀트너 우주 비행 성공…"최고의 경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블루 오리진 우주선 타고 무중력 경험
베이조스가 초대…두번째 우주 관광 성공
뉴시스

[텍사스=AP/뉴시스] 블루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여행 승객 네 사람. 왼쪽부터 크리스 보슈이즌, 윌리엄 섀트너, 오드리 파워스, 글렌 더프리스. 이들의 이륙은 13일로 예정돼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90세 역대 최고령 우주여행자 윌리엄 섀트너가 꿈을 이뤘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우주 개발업체 블루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관광에 참가했던 섀트너는 13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에서 발사된 '뉴 셰퍼드 로켓'을 타고 무사히 우주 비행을 마쳤다고 CNN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 비행은 지구와 우주의 경계선인 고도 100㎞ 카르만 선을 넘어 약 3분 간 무중력 상태를 경험하고 지구로 복귀하는 일정이었다.

캐나다 출신의 섀트너는 1951년 영화계에 데뷔했으며 배우 외에 프로듀서, 감독, 시나리오 작가 등 다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는 미국 최고 인기 TV시리즈 중 하나인 '스타트랙'에서 커크 선장 역할을 맡았다.

섀트너는 캡슐에서 나오면서 베이조스에게 "당신은 내게 엄청난 경험을 선사했다. 깊은 감동을 느꼈다"며 "이번 여행은 아주 특별했다"라고 말했다.

베이조스는 스타트랙의 열혈팬으로 섀트너를 우주 여행 게스트로 초청한 바 있다.

뉴시스

[AP/뉴시스]오는 20일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등 우주관광객을 태우고 미 텍사스주에서 발사될 블루 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의 삽화. 2021.7.1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발사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관광이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7월20일 베이조스 등 4명의 민간인을 태운 우주선을 쏘아 올렸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3명의 민간인이 더 동행했다.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가 섀트너와 여정을 함께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