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전자, 집에서 손쉽게 식물 키우는 가전 ‘LG 틔운’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LG 틔운을 사용하는 이미지 사진.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꽃, 채소, 허브 등 식물을 집에서 손쉽게 키울 수 있는 식물생활가전 ‘LG 틔운’(tiiun)을 14일 출시했다.

LG 틔운은 초보자도 집 안에서 쉽게 식물을 키울 수 있도록 대부분의 과정을 자동화한 기기다. 내부 선반에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를 채워두면 이후 기기가 알아서 재배를 해준다. 하루 8번 물을 주고 온도도 적절히 조절한다. ‘틔운’이란 이름은 ‘식물과 함께 하는 라이프 스타일의 싹을 틔운다’는 뜻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집안 어디에 둬도 인테리어에 어울리도록 했다고 한다.

LG 틔운은 위·아래 2개의 선반을 갖췄고 각 선반에 씨앗키트를 3개씩 장착해 총 6가지 식물을 함께 기를 수 있다. 씨앗키트마다 10개의 홀이 있으니 최대 60개의 모종을 심을 수 있다. 계절에 관계없이 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 후 수확이 가능하고, 꽃은 약 8주 후 볼 수 있다.

경향신문

LG 틔운을 가정에 설치한 모습.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촛불맨드라미, 비올라, 메리골드 등 꽃 3종과 청치마상추, 비타민, 쌈추, 겨자채, 오크리프, 멀티레드, 적로메인, 멀티그린, 피델, 청경채, 케일, 로메인 등 채소 12종, 페퍼민트, 스피어민트, 타임, 루꼴라, 적소렐 등 허브 5종을 합쳐 총 20종의 씨앗키트를 먼저 선보였다. 생장 조건이 비슷한 식물 3종을 테마별로 결합해 총 7가지 씨앗키트 패키지도 출시했다. 씨앗키트를 정기구독할 수도 있다.

신제품 출고가는 149만원이다. 이날부터 31일까지 LG전자 베스트샵 매장과 LG전자 홈페이지 등에서 사전예약을 하면 제품은 11월에 받아볼 수 있다. LG전자는 LG 틔운에서 자란 식물을 옮겨 사무실 책상 등에서 더 가깝게 감상할 수 있는 액세서리인 ‘LG 틔운 미니’도 추후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가 뛰어들면서 국내 식물생활가전 시장도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에 출시된 기기 중엔 교원웰스가 2018년 출시한 가정용 식물재배기 ‘웰스팜’이 지난 7월까지 3년동안 3만7000여대 팔리는 등 인기를 끌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하는 취미 생활이 늘어나고, 자녀 교육용으로 식물 재배 과정을 보여주는 수요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경향신문

LG 틔운 미니.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미덥 기자 zorro@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