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석희, 라커룸 도청의혹 “최민정 뭐라 지껄이나 녹음해야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료 선수 비하 논란 및 승부조작 의혹에 휩싸인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가 이번에는 올림픽 경기장 라커룸에서 도청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선수의 사생활과 관련된 영역은 보호돼야 하지만, 공적인 영역에서 이뤄진 불법 행위는 보도하는 것이 공익에 부합하고, 진상을 규명해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러한 내용이 담긴 심석희와 C 코치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와 C 코치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이던 2018년 2월 20일 오후 7시경 메신저에서 문제의 대화를 나눴다. 당시는 심석희와 최민정, 김아랑이 쇼트트랙 여자 개인 1000m 예선을 통과한 직후였고, 심석희는 라커룸에 있었다.

C 코치가 심석희에게 “첫 진출을 축하한다”고 하자 심석희는 “응, X나 감격.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락커에 있는 중”이라고 대답했다. 곧 이어 심석희는 “녹음해야지 XX”라고 말했다.

심석희는 이후 같은 날 8시 30분경에는 3000m 계주 결승의 출전 순번에 관해 얘기를 하면서 “핸드폰 녹음기 켜놓고 라커룸에 둘 거니까 말조심하고 문자로 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C 코치와 심석희는 서로 “ㅇㅇ”이라는 문자를 주고받으며 녹음 행위에 대해 서로 동의했다는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심석희는 “지금 라커룸에 유빈(이유빈), 나, 민(최민정), 세유(박세우 코치) 이렇게 있는데 내가 나가면 계주 이야기를 할 각. 그래서 안 나가는 중. 그냥 나가고 녹음기 켜둘까”라고 C 코치에게 대화를 이어갔다. C 코치가 “응”이라고 하자 심석희는 “ㅇㅋ”라고 대답했다.

중앙일보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심석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심석희가 녹취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노컷뉴스 취재진은 “그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심석희 선수와 C 코치 본인에게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며 “하지만 당시 메신저상 대화 내용을 살펴볼 때 녹음하겠단 말을 반복하고 있고, C 코치가 심석희 선수에게 ‘녹음하겠다. 말조심하라’고 사전에 주의를 주는 모습도 있어서 실제 녹음을 시도했을 것으로 상당히 의심되는 대화를 주고받은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컷뉴스에 따르면 당시 라커룸에 있었다고 언급된 이유빈, 최민정 선수와 박세우 코치는 녹취 시도 여부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대표팀 상황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노컷뉴스에 “1000m 결승전을 앞두고 있으니 ‘결승에서 어떻게 타라’는 말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했던 것 같다”며 “상대가 경기를 어떻게 운영할지 알면 굉장한 도움이 된다. 이건 레이스하는 데 결정적이다”라고 설명했다. 즉, 심석희가 당시 여자 개인전 1000m에서 자신과 맞붙게 된 최민정의 전략이 궁금해 녹취를 시도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아울러 3000m 계주 관련 녹취를 시도한 정황에 대해선 “계주는 다 손발을 맞춰야 하는데 심석희를 빼고 얘기하는 건 손해다. 말도 안 된다. 근데 왜 그런 생각을 갖고 녹음하려고 했는지 모르겠다”며 “불리하다고 생각했나? 근데 계주가 자기가 불리한 게 어딨나. 팀이 이기려고 하는 거지. 석희는 다 벽을 쌓았던 것 같다. 조재범 사건으로 인한 건지 사방을 다 의심하고 있다. 의심할 부분이 아닌데도 불구하고”라고 추측했다.

실제로 심석희가 녹취했다면 이는 통신비밀 보호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도 있는 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빙상연맹 측은 최근에야 이 정황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빙상연맹 측은 노컷뉴스에 “현재 조사위원회가 꾸려지고 있는 단계이고, 조사 범위도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만 전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