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백신 2차 맞고 팔 기능 상실”…배우 하지영이 전한 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하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하지영(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기를 전했다.

하지영은 지난 13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어제 백신 2차 맞고 근육통. 열은 없는데 일정이 꼭 몰리는 터라 너무 피곤하고 왼쪽 팔은 기능을 상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하는데 우리 스탭분들이 아고 아고 걱정을”이라면서 “그래도 화면 돌아가니 왼쪽 팔을 쓰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역시 방송은 무서워”라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그런데 집에 도착하니 새우가 딱”이라며 “화이자 맞은 제 왼쪽 팔은 이미 움직이질 않지만 새우까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나아가 “빠른 시간에 후다닥 먹고 오늘 하루 정리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지영은 2003년 KBS 1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