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SF9 휘영·다원 코로나19 확진…FNC "자가격리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F9 휘영, 다원 / 뉴스1DB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그룹 SF9 다원, 휘영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4일 SF9 팬커뮤니티를 통해 다원, 휘영이 PCR(유전자증폭)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FNC엔터테인먼트는 사옥을 방문했던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알고 동선이 겹치는 가수와 스태프들이 PCR검사를 받도록 했다.

FNC는 "찬희를 비롯한 SF9 멤버들은 선제적 차원에서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하였고 검사 결과 다원, 휘영을 제외한 멤버들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다원, 휘영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필요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SF9 멤버들은 밀접 접촉 분류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자가격리 필요로 판단될 경우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자가격리 수칙을 준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방역 당국의 지침과 요청에 협조할 것"이라며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리며, 아티스트의 빠른 쾌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FNC 소속의 다른 그룹 엔플라잉 멤버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