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사내 카페에 일회용컵을 없애버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브 채널 <제로웨이> 9편

사내 카페에 다회용컵 도입한 후기



‘적어도 회사에서는 일회용컵이 아닌 텀블러에 음료를 마신 뒤 헹궈야지.’ 이렇게 결심하는 직장인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지키기 참 어렵습니다. 매번 컵을 세척해서 말린다는 게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일회용컵 대체 서비스를 지원하는 트래쉬버스터즈는 이런 ‘귀찮음’을 해결해서 요즘 각광받고 있습니다. 다회용컵을 사내카페나 탕비실에 대여해주고, 직원들이 음료를 마신 뒤 반납하면 컵을 세척해 다시 돌려줘서인데요. 한겨레신문사에서도 쓰레기를 줄이고 구성원들의 편의를 도모하고자 지난 9월에 도입해 사용하고 있습니다. 트래쉬버스터즈는 지금도 15개 기업이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고 ‘대기중’이라고 전하네요.


회사 구성원들도 “다회용컵이지만 직접 씻지 않아 편하고, 일회용품을 만들지 않아 죄책감도 들지 않는다”는 반응입니다. 하루 200~300잔씩 판매되는 사내카페에 다회용컵을 도입하니, 일회용컵 사용이 불과 ‘5잔’으로 줄었다고 합니다. 대부분 회사에서 마시는 만큼 굳이 일회용컵을 찾지 않는다는 거였죠. 하지만 편하게 쓰면서도 궁금했습니다. 비용을 더 들여 이 서비스를 이용하지만, 다회용컵 세척은 믿을만 한걸까? 컵을 세척하고 회수하는 과정에서 일회용품보다 탄소배출이 더 커지는 건 아닐까? 비슷한 고민을 하시는 분들 많을 텐데요. 다회용컵 서비스 비용은 일회용컵과 비교했을 때 추가로 얼마가 더 드는지, 일회용컵과 비교하면 탄소배출 수준은 어느 정도인지 알아봤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제로웨이 영상에서 확인해주세요. 참고로 광고 아닌 100% ‘회사돈회사산’ 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