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쪽으로 가도 오징어게임 아님”…영국에 등장한 ‘△□○’표지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 영국 M4고속도로변에 설치된 도로표지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연상시켜 화제가 됐다. 템스밸리 도로경찰대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오징어게임 아닙니다”
“우회로 표지판일 뿐”


영국 남부 버크셔주 템스밸리 도로 경찰대는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영국 버크셔주 슬라우 인근의 M4고속도로 갓길에 설치된 화살표(↖)와 ‘△□○’ 문양이 그려진 표지판 사진이다.

표지판의 문양은 드라마 속에서 최대 상금 456억원이 걸린 게임에 참가하는 사람들에게 전달된 ‘초대장’ 문양과 유사하다.

초대장 문양이 ‘○△□’ 순서였다면, 문제의 도로 표지판에는 ‘△□○’ 순서였다는 것 정도의 차이가 있다. 하지만 이는 단순히 공사 중 우회로를 알리는 표지판이었다.

템스밸리 도로경찰대는 “표지판대로 따라가도 ‘오징어게임’으로 가는 것 아니라고 확인해드립니다”며 “도로 공사 중 우회로 표지판입니다”라고 공지했다.

이에 뉴욕타임스는 “영국 도로 표지판 체계에서 삼각형, 사각형, 원 도형 각각 비상 우회로를 뜻한다”며 “도형들을 조합한 표지판을 운전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였을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템스밸리 도로경찰대는 트위터에서 “표지판을 따라가도 오징어게임에 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템스밸리 도로경찰대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슬라우 시의회의 케이트 프랏 대변인은 뉴욕타임스에 “새로운 트렌드의 최전선에 서고 싶긴 하지만, 우리 동네에 ‘스퀴드(squid·오징어) 게임’은 없다고 약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표지판 설치 주체인 알려진 영국도로국은 뉴욕타임스의 관련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표지판이 가리키는 방향대로 간다면, ‘영국판 오징어게임’에 참여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