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이, 폭풍감량 "오이 2개→사과 한두개 하루에 나눠 먹었다"(썰바이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썰바이벌'에서 직원 '킬러' 직장 상사가 만장일치 레전 썰에 등극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모모랜드 주이가 출연한 가운데 '킬러' 썰이 레전 썰로 선정됐다.

'킬러'는 직원들을 못살게 구는 상사에 대한 이야기였다. 자신이 마음에 안드는 직원이 있으면 모두가 있는 자리에서 면박을 주고 괴롭혀서 결국 퇴사하게 만드는 것. 썰남 역시 '킬러' 상사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급기야 전혀 관련이 없는 부서로 발령이 나게됐다. 결국 썰남은 휴직을 결정했고, 다시 일을 할 수 있을지 고민에 빠졌다.

주이는 "동료나 친구가 아닌 상사라서 더 힘들었을 것"이라며 썰남의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주이와 MC들은 썰남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직장 내 따돌림' 상황인 '킬러' 키워드에 공감하며 만장일치 레전 썰로 선정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이의 다이어트 경험담이 공개됐다. 최근 많은 감량을 한 주이는 "어제도 먹고 싶었는데 참았다. 지금은 욕심이 생겨서 다이어트를 한다"며 지금도 다이어트 중임을 고백했다. 특히 "오이 2개에 닭가슴살 400g, 소고기 200g, 사과 한두개를 하루에 나눠서 먹었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방송 시작부터 '썰바이벌' 애청자임을 밝힌 주이는 "출연해서 보니 정말 다르다. TV로 봤을 때는 조금 답답함이 있었다면, 직접 나와보니 사연자와 공감을 하고 사연자들의 행동에 이해가 됐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

/nyc@osen.co.kr

[사진] '썰바이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