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오늘 무해' 공효진·이천희·전혜진, 탄소 제로 캠핑 도전[툭-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에 진심인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탄소 배출 없는 캠핑 도전에 나섰다.

14일 첫 방송된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은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에너지 자립 섬 죽도에서 일주일 동안 펼치는 탄소제로 생활 도전기를 담았다. 1편은 ‘환경에 진심인 편’이란 제목으로 세 사람이 탄소 제로 프로젝트에 도전하게 된 과정, 죽도에 도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효진은 “아름다운 하늘을 오래 보기 위해 더 늦기 전에 뭔가를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한 명이라도 더 우리와 같은 곳을 바라봐주길 바랄 뿐”이라며 “우리의 이야기는 소소한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공효진은 절친 이천희 전혜진 부부와 함께 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했다. 공효진은 직접 기획에 참여,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공효진은 “내 느낌에 최고 문제는 탄소다. 나도 도시 여자인데, 자연이 좋다. 캠핑카를 장기 렌트했다. 백신 맞고 끌고 나갔는데 세울 데가 없더라. 왜 다 안되냐고 했는데, 쓰레기 때문이었더라”고 말했다.

캠핑을 좋아한다고 밝힌 세 사람은 자연스럽게 캠핑족의 쓰레기 무단투기 문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전혜진은 “캠핑이 붐이 되면서, 그런 문화까지 같이 자리 잡아야 하는데”라며 캠핑 인기 부작용에 공감했다. 공효진 역시 “자연에 대한 매너를, 확실하게 좋은 방법을 찾으면 어떨까”고 이야기했다. 이천희도 “이런 것도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도 좋은 것”이라며 탄소 배출 없는 캠핑을 하기로 했다.

주제를 정한 세 사람은 제작진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나눴다. 환경에 관심 많은 세 사람이지만 조심스러워하기도 했다. 과거 환경에 관련된 책을 내기로 한 공효진은 “나는 환경 전문가가 아니다. 상업적인 일을 해야 내 영향력이 유지되고 커질 수 있는 직업인데 모순적이라고 욕할까봐”라고 말했다. 이천희도 “나도 완벽하지 않는데, 하지 말아야 하는 것들도 하는 것도 많다”고 고민했다. 세 사람은 조금이나마 진심이 전달되기를 바랐다.

세 사람 모두 여행 전날 짐을 싸면서 걱정이 가득했다. 환한 피부를 자랑한 공효진은 집에 있는 책을 반사판으로 사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영상 통화를 했다. 전혜진은 “씻고 이런 걸 계속 못하니까 힘들 것 같긴 하다”고 말했다. 공효진은 “일주일 째 짐가방 열어놓고 생각날 때마다 빼고 넣고 반복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전혜진이 “언니는 패셔니스타라 부담이 많겠다”고 하자, 공효진은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다. 너무 많은 기대를 항상 하고 있기 때문”이라 인정했다.

공효진은 반려견 요지도 함께 데려가기로 결정했다. 공효진은 차를 끌고 이천희 전혜진 부부의 집을 찾았다. 세 사람은 70%의 에너지 자립률을 달성하고 자동차, 오토바이가 없는 친환경 섬 죽도로 찾아가게 됐다. 드디어 차를 타고 배를 타고 죽도에 도착했다.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은 무거운 배낭을 메고 가파른 언덕을 올랐다.

공터에 도착한 세 사람과 함께 본격 탄소 제로 캠핑 도전기가 시작됐다. 앞서 “진짜 친한 사람들의 케미가 있다”고 자신한 공효진의 말처럼 자연스러운 세 사람의 모습과 케미가 매력을 더했다. 환경에 진심인 이들이 그려나갈 도전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