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세영, 일본인 남친과 결혼 앞두고 무슨 일? "혼자 유튜브 운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스타투데이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개그우먼 이세영이 커플 유튜브 채널을 당분간 혼자 운영한다고 알려 그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세영은 14일 일본인 남자친구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 '영평티비의 앞으로에 대해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수척해진 모습으로 등장한 이세영은 "당분간 영평티비를 저 혼자 운영하게 되었다"며 "잇페이짱이 나쁜 일이 생겼거나 건강이 안 좋아지거나 하는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그 점에 대해서는 걱정 안 하셔도 될 거 같다. 이유에 대해서는 다른 영상을 통해 말씀 드릴 생각"이라 밝혔다.

이어 "당분간 혼자 운영하는데 빈자리 부족함 없이 재밌고 웃긴 영상으로 돌아오겠다. 앞으로도 응원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최근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사실은 결혼 얘기는 재작년부터 나왔다. 코로나19 때문에 미뤄지다가 내년 정도에는 친한 지인들만 모여서 작게 식을 올리려고 한다”라며 결혼 계획을 밝힌 바 있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이세영은 지난 2019년부터 연하의 재일교포 남자친구와 공개 연애 중이다. 그는 남자친구와 함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운영하며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