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kg에서 45kg"…지세희, 백지영도 못 알아본 극한 다이어트('국민가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지세희가 놀라운 다이어트 근황을 전했다.지세희는 14일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 '보이스 코리아' 출연 이후 45kg를 뺐다고 밝혔다.

'보이스코리아' 톱4 출신인 지세희는 '국민가수'를 통해 당시 코치였던 백지영과 재회했다. 그러나 백지영은 다이어트를 한 지세희를 못 알아봤고, 뒤늦게 "세희야"라고 깜짝 놀랐다.

백지영은 "너인지 몰랐어"라며 "살이 빠진 정도가 아니라 사람이 한 명 나온 느낌이다"라고 했다. 지세희는 "그땐 제가 100kg가 넘었었다. 45kg 정도 꾸준히 감량하고 건강해진 모습으로 노래를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다이어트를 한 이유를 설명했다.

백지영은 "잘 했다"고 칭찬했고, 붐 역시 "너무 보기 좋다"고 감탄했다. 박선주는 "그거에 일단 상을 주고 싶다"고 노력에 가산점을 주고 싶다고 했다.

활짝 웃은 지세희는 "예뻐졌나요"라고 물었고, 백지영은 "너무 예뻐졌다.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날 지세희는 쥬얼리의 '슈퍼스타'를 불러 올하트를 받았다. 김준수는 "오늘 제일 시원하다"고 지세희의 가창력에 감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