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북한군 수면제 먹이고 탈북한 일가족에 분노한 김정은...“무조건 잡아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11일 평양의 3대혁명전시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이 열렸다고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접경지역인 북한 양강도 인근에서 일가족 4명이 경계병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탈북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체포를 지시했다.

14일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에 따르면 북한 양강도 김형직군에서 거주하는 일가족 4명은 지난 1일 새벽 국경을 지키고 있던 부분대장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대원들이 잠든 틈을 타 압록강을 건넜다.

이들은 평소 친하게 지내던 국경경비대 부분대장의 근무에 맞춰 수면제를 섞은 탄산음료와 빵을 준비해 부분대장에게 건낸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밀수로 생계를 이어왔던 일가족은 중국으로 통하는 길을 모두 알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 직접 지시인 1호 방침을 통해 “억만금을 들여서라도 민족반역자를 무조건 잡아 와 시범겜(본보기)으로 강하게 처벌하라”고 명령했다.

탈북한 일가족과 면식이 있던 부분대장의 진술에 따르면 이들은 국경 지역의 장벽·고압선 설치를 두고 “앞으로 밀수를 못 하게 되면 희망이 없다”, “밀수를 못 하면 사람처럼 못 산다” 등의 발언을 했다.

국가보위성은 중국 내 보위성 요원들에게 체포 임무를 내리고 중국 공안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탈북 일가족 체포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