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 X 바이포엠 ‘맞손’…예능 제작사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ㅣ생각엔터테인먼트, 바이포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각 엔터테인먼트가 미디어 커머스 기업 바이포엠과 손잡고 새로운 예능 제작사를 설립했다.

15일 생각엔터테인먼트는 바이포엠과 합심해 예능 제작사 스튜디오지스타 설립 사실을 알리는가 하면, 앞으로 예능 제작과 OTT 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을 예고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 최진희, 한혜진, 소연, 서인영, 영기, 안성훈, 박성연, 정호영, 정다경, 손호준, 봉중근, 홍록기, 한영, 한태웅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소속된 곳으로, 새로운 문화와 브랜드 서비스를 만들어가고 있는 크리에이티브 엔터테인먼트다.

2017년 광고 대행사로 출발한 바이포엠은 티트리트, 이거머꼬, 푸디트 등 PB 브랜드를 론칭한 뒤 약 1년 만에 제품 870만여개를 판매하며 화제를 불러 모았다. 또한, ‘취향저격 그녀’, ‘바른연애길잡이’, ‘바니와 오빠들’ 등 인기 웹툰 OST 기획 및 제작하며 웹툰 사운드트랙(OST)이라는 트렌드가 정착하는데 큰 몫을 했다.

양사는 다양한 아티스트 발굴 및 분야에서 성장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예능 제작사를 설립해 다채로운 콘텐츠 지원을 예고, 적극적인 투자로 동반자적 협력 관계를 유지해갈 계획이다.

한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방송되고 있는 MBC ‘야생돌’ 제작에 적극 투자하며 공동 제작에 이름을 올린 만큼 이번 바이포엠과의 합작이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