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하늬 ,이상윤에 父 범죄 고백.. “당신 아버지 죽게한 방화 살인범이다” ('원더우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예슬 기자] ‘원더우먼’ 이하늬가 이상윤에게 아버지의 범죄 사실을 털어놨다.

15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 연출 최영훈)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가 아버지 강명국(정인기 분) 때문에 한승욱(이상윤 분)과 인연을 끊으려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연주는 아버지 강명국을 찾아갔다. 강명국은 “날 접견하겠다는 검사가 너였냐”고 물었다. 이에 조연주는 “접견을 다 거부했다고 하길래 검사 자격으로 신청해서 왔다”고 답했다.

강명국은 “검사 됐다는 말은 들었다. 나는 별다른 일은 없다. 꼬박꼬박 밥먹고 운동하고 tv 보고 여기서 시키는대로 하고 있다. 영치금은 늘 모자르지만 그 안에서 먹고 싶은 것 사먹고 편지도 쓰고 있다”고 말했다.

OSEN

조연주는 “회사에 불 왜 질렀냐”고 물었다. 이어 “나는 조폭 자식이라서 무시당하는 것도 늘 참고 살았는데 조폭이라서 해고 당한게 그렇게 억울했어요? 왜 불지르겠다는 말을 해서 할머니 그 밤에 달려가다 차에 받히게 해요? 왜 진짜로 불을 질러서 할머니한테 올 구급차까지 다 그쪽으로 가게 만들었냐”고 따졌다.

강명국은 “어머니가 정말 올 줄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조연주는 경멸하며 “다 당신 떄문이다. 당신 때문에 할머니가 죽은 것”이라고 모질게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때문에 할머니가 어떻게 살았는데 그렇게 가게 하냐”고 소리쳤다. 강명국은 “어머니 그렇게 만든 죗값은 내가 여기서 평생을 갚아도 모자란 거 안다”고 말했다.

조연주는 “아무 상관 없는 사람 죽은 건요? 우리한테 그런 걸로 모자라서 왜 여러사람한테 고통을 주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내 인생 곳곳에 박혀 있다가 터지는 거냐”며 울분을 터트렸다.

OSEN

접견을 마친 조연주는 한승욱과 함께 할머니 납골당을 찾았다. 그는 “돌아가신 날짜 그쪽 생일하고 같죠? 할머니는 그날 공장에서 해고당한 아들이 불지르겠다는 말에 놀라서 아들이 다니던 공장에 가다가 뺑소니를 당했다. 할머니가 말리러 가지 않아서 그런지 그 아들은 공장에 정말로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이어 “미안해요. 그 공장이 한주 공장이다. 그리고 나는 당신의 아버지 한강식씨를 죽게 만든 방화살인범 강명국의 딸이다”라고 고백하며 진심으로 사과했다.

한승욱은 충격에 빠졌다. 그는 이어 “말이 되냐. 성이 다른데..”라고 말했고 조연주는 “내가 성을 바꿨다. 그 사람 딸인게 너무 지긋지긋 했다”고 말했다.

한승욱은 “연주씨와는 상관 없는 일이다. 다른 사람들은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아버지가 한 일까지 당신한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ys24@osen.co.kr

[사진]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 방송 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