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기시다 총리 첫 통화… 입장차만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 “韓·日 관계 발전 노력” 원론 입장

기시다 “강제동원 등 韓측 대응 요구”

대면 정상회담 놓고 “결정된 것 없어”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5일 오후 6시40분부터 약 35분간 첫 통화를 하고 한·일 관계, 북한을 포함한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지난 4일 보낸 축하 서한에서처럼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정상 통화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에게 양국 관계가) 옛 조선반도 노동자(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식 표현)·위안부 문제로 엄혹한 상황이라고 이야기하고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입각해 한국 측 대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로서는 국제적 약속, 나라와 나라 사이의 약속, 조약, 국제법을 확실히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관점에서 한국의 확실한 대응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동북아) 지역의 엄혹한 안전보장과 북한에 대한 일·한, 일·미·한 대응 강화에 일치했다”면서 “(내가) 북한의 납치문제에 대한 지지를 요구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일본 입장을 다시 지지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대면 정상회담에 관한 기자 질문에 “대면 정상회담은 현재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번 전화통화에서도 양측 간 입장차를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강제동원·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화이트 리스트(수출절차 우대국) 배제 조치 등의 문제로 경색된 한·일 관계를 임기 내 개선하겠다는 입장이다. 내년 2월 중국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미 대화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우호적 대외관계를 형성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이도형 기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