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미, 모더나 백신 청소년 접종 승인 연기"...심근염 부작용 위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심근염을 일으킬 수 있어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백신접종 연령대를 12~17세 청소년으로 확대할지 여부에 대한 결정을 늦추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12~17세를 대상으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가할지 여부에 대한 결정을 늦추기로 했다. 드물지만 심근염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이를 검토하기 위한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이하 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FDA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소년 접종을 승인할지 여부를 더 검토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등 북유럽 4개국은 7일 심장질환 부작용 가능성을 이유로 30세 이하 성인에게는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FDA는 화이자와 바이오엔택에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비해 모더나 백신을 맞은 청소년들에게서 심근염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다만 FDA가 아직은 부작용 위험이 높다는 결론을 내린 것은 아니라면서 부작용 검토에 수주일이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FDA는 모더나 백신 접종 대상을 청소년으로 확대할지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관련 데이터를 추가로 검토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백신은 다른 백신과 마찬가지로 일부 부작용 문제를 안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드존슨(J&J)처럼 기존 백신 방식을 따르는 경우에는 드물지만 혈전 부작용 문제가 있다.

이번에는 모더나 백신에서 심근염 문제가 불거졌다.

모더나 백신 부작용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이미 가장 인기있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자리잡은 화이자 백신에 대한 신뢰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폴 버튼 모더나 최고의료책임자(CMO)는 그러나 부작용 가능성은 낮다고 강조했다.

버튼 CMO는 "(모더나) 메신저RNA(mRNA) 백신의 심근염 부작용 위험이 매우 낮다는 점을 사람들이 다시 확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FDA 자체 자료에서도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18~25세 연령대 그룹에서 심근염 부작용과 관련한 유의미한 수준의 차이는 없다고 지적했다.

버튼은 북유럽 4개국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지만 아직 받아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스티븐 반셀 최고경영자(CEO)는 모더나 백신이 다른 백신보다 보호력도 높고, 백신 효과도 더 오래간다면서 위험보다는 백신의 효과가 훨씬 더 높다고 말했다.

그는 북유럽 국가들의 30세 이하 모더나 백신 접종 금지 조처와 관련해서도 일부 국가들은 매우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하기를 원한다면서 이는 과도한 조처라고 지적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달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나 J&J백신에 비해 코로나19에 따른 증증이나 사망 위험을 더 낮춰주고, 보호력도 더 오래 간다.

현재 18세 이상 접종만 허용된 모더나 백신과 달리 화이자 백신은 12~17세 접종을 시작한지 오래됐다.

CDC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국 청소년 1200만여명이 화이자 백신을 2차까지 접종완료했다.

12~17세 청소년은 모두 2500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