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말 이슈+] 국민의힘 '여론조사위' 출범...주자들 '경쟁력 문구' 신경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이 15일 대선 최종후보를 선출하는 여론조사의 구체적인 문구를 두고 캠프별 의견 수렴에 나섰다. 선관위는 늦어도 다음주까지는 여론조사 문구 및 경선 규칙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선관위는 후보들 간 갈등 양상이 심했던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지 않는 대신 본경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경쟁력을 묻기로 결정했다.

압도적인 1위 후보가 없는 상황에서 여론조사 문구에 따라 응답자의 답변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문항을 둔 캠프 간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 선출은 결선투표 없이 단 한 번의 투표로 이뤄진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 (왼쪽부터) 2021.10.08 hyuna3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여론조사소위원회를 발족하고 국회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 회의에는 각 후보 캠프 대리인이 참석했다.

선관위는 57만 명에 가까운 선거인단을 확정하고 각 캠프에서 추천한 1인과 여론조사 전문가 4명이 참여하는 여론조사 전문가위원회도 구성했다. 위원장은 선관위원인 성일종 의원이 맡았다.

현재 내부에서 거론되고 있는 여론조사 문구는 △이재명 후보와의 일대일 양자대결 △이재명 후보를 이길 후보는 누구라고 생각하는가 △이재명 후보에 비해 누가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는가 △이재명 후보와 맞설 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한가 등이다.

뉴스핌 취재를 종합한 결과, 윤석열 캠프와 원희룡 캠프는 일대일 양자대결 방식을, 홍준표 캠프는 다자대결로 경쟁력을 묻는 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승민 캠프는 양자대결을 배제한 다자대결을 두고 내부 입장을 조율 중인 상태다.

특히 윤석열 캠프는 "다자대결 방식은 역선택의 우려가 크다"고 주장하고 있어 최종 문항 도입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역선택이란 경쟁 당 지지자들이 다른 당 선거에 참여해 본선 경쟁력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후보자를 선택하는 것으로, 민주당 지지자들이 여권 후보 경쟁에 유리하다 생각되는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하는 것으로 설명된다.

선관위는 최종 후보 선출일(11월 5일)을 고려해 다음주까지는 여론조사 문항을 확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연주 선관위 대변인은 이날 선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 문항에 대해 "아직 구체적 내용이 논의된 바는 없다"면서 "실제 모바일 투표, 전화투표가 이뤄지는 게 11월 1일부터니까 구체적 내용을 확정하는데 시간이 많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론조사소위에서 취합된 내용을 바탕으로 선관위에서 최종의결해 결정할 것"이라며 "확정 시점을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최대한 빨리 합의를 이끄는 쪽으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캠프 간 신경전을 의식한 듯 "선관위원들과 여론조사 경험 많은 전문가들 캠프에서 추천한 1명 씩 포함되기 때문에 최대한 공정하게 구체 항목을 결정할 거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며 "선관위에서는 처음부터 공정을 화두로 삼아 구성했다는 점 다시 확인드린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 선출은 책임당원 투표 50%, 여론조사 50%를 합산한 결과를 반영한다. 책임당원 투표는 오는 11월 1일~2일 모바일 투표(K-voting), 11월 3~4일 ARS투표를 각각 실시하며 여론조사는 11월 3~4일 실시될 예정이다. 과반 확보 여부와 관계 없이 단 1표라도 더 얻은 후보가 최종 후보로 선출된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