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상회복 앞두고 '청천벽력' 같은 소식…인간 침투 코로나 바이러스 또 발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속도를 내면서 세계 각 국가별로 '위드 코로나'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라오스에서 우려스러운 소식이 전해졌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인도차이나반도 국가인 라오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유사한 형태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라오스 북부에서 살고 있는 박쥐에서 나온 것으로 파리 파스퇴르 연구소의 바이러스 학자 마르크 엘루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발견했다고 NYT는 전했다.

NYT에 따르면 연구팀은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반년이 지난 지난해 여름께 라오스 북부 숲에서 박쥐의 침과 소변, 대변 등 샘플을 채취해 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라오스에서 발견한 바이러스 3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매우 유사한 형태의 분자 갈고리를 가지고 있다"며 "인간 세포와 쉽게 결합 가능했다"고 말했다.

현재 전 인류를 고통에 빠뜨린 코로나19는 인간 세포 표면의 ACE2라는 수용체에 달라붙어 사람을 감염시키는데 이 바이러스 역시 비슷한 특성이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엘루아 박사는 특히 "이번 바이러스는 코로나19 초기 변종보다 훨씬 더 우월하다"고 경고했다.

NYT는 이번 바이러스 발견이 코로나19 전파 경로에 대한 논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에 잘 침투하는 이런 특성 때문에 실험실 밖에서도 얼마든지 전염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동안 코로나19 기원을 두고 학계에서 다양한 주장이 제기됐었다. 미국 애리조나 대학 바이러스 학자인 마이클 워로비는 "이번 바이러스 발견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을 감염시키기 위해 조작됐거나 연구실에서 만들어졌다는 생각을 잠재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온라인에 게재됐으며, 아직 과학 저널에는 발표되지 않았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