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팩트체크]기상청 슈퍼컴퓨터 헐값처분, 정말 나랏돈 낭비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머니투데이

현재는 퇴역한 기상청 슈퍼컴퓨터 3호기 /사진=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기상청 국정감사에서 기상청이 1000억원 이상을 들여 사온 슈퍼컴퓨터 3대를 고철값인 7920만원에 처분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세금 낭비라는 비판이 거셌다.

그러나 기상청과 업계 전문가들의 반응은 달랐다. 당시 기상청이 나름대로 폐기 처분 전 재활용 방안을 강구했고, 이를 무리하게 재활용하는 것이 오히려 더 큰 비용 낭비가 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당시 기상청으로 제출받았다고 밝힌 '슈퍼컴 도입 및 사용 연한 만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1999년부터 2006년까지 쓰인 기상청 슈퍼컴퓨터 1호기(일본 NEC사 SX-5)는 166억원을 들여 도입했지만 120만원에 처분됐다. 2005년 485억원을 들여 도입한 2호기(미국 크레이사 X1E)와 2010년 541억원에 도입한 3호기 '해담'과 '해온'(크레이 XE6)는 두 개를 합쳐 7800만원에 처분됐다.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아직 사용 연한이 남은 쓸만한 기기를 처분하려 했는지, 둘째로 기상청이 제대로 처분 방법을 알아보지 않고 곧바로 헐값에 '고철 처리' 했는지다. 이 과정에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국가슈퍼컴퓨팅센터의 조치와도 비교가 됐다.


팩트체크 1 : 무작정 '고철' 처분?…기상청은 인수자 찾았다

일단 국감에서의 지적과 달리 기상청 슈퍼컴퓨터 1~3호기의 퇴역 당시 처분 결과를 보면 전부 버려진 것은 아니다.

우선 1호기는 그 상징성을 인정 받아 시스템 2대 중 1대는 전시용으로 기상청이 보관 중이다. 3호기 '해담'과 '해온'은 본시스템을 제외한 일부 시스템과 부품을 고등과학원과 농업과학원이 나눠서 무상으로 가져갔다.

기상청이 KISTI와 달리 퇴역 슈퍼컴퓨터를 무작정 불용 처분했다고 보기도 어렵다. 국내 슈퍼컴퓨터 운영 기관들은 사용 연한이 도래한 슈퍼컴퓨터를 처분하기 전 대학이나 정부 산하 기관에 수요 조사를 해 무상 인수를 조건으로 내걸고 인수자를 찾는데 기상청도 마찬가지였다. '해담'과 '해온' 일부를 2개 기관이 가져간 것도 이 때문이다.

기상청 1·2호기와 3호기 본시스템은 퇴역 결정 당시 인수자를 찾지 못했을 뿐이었다. 3호기 본시스템의 경우 전기 요금과 냉각 비용, 상주 인력 등 연간 필요한 운영·유지관리비가 60억원에 달했기 때문에 선뜻 인수하려는 기관이 없었다. 자칫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는 상황일 수 있어서다.


팩트체크 2 : '쓸만한' 기기가 버려졌나

애초에 기상청이 '쓸만한' 기기를 버렸는지에 대해서도 논란의 여지가 있다. 슈퍼컴퓨터 발전 속도가 너무 빠르기 때문에 기존 슈퍼컴과 똑같은 운영비용을 들여야 한다면 3~5년에 한 번씩 예측력이 더 좋은 신형 기기로 바꾸는 게 나을 수 있다. 기상청 2호기만 해도 도입 당시 세계에서 16번째로 빠른 15.7테라플롭스(Tflops) 속도 성능을 자랑했지만 3호기가 도입된 5년 후 시점에는 세계 500위권에도 들지 못했다.

물론 인수자를 찾을 수 있었다면 시스템이 수명을 이어나갈 수 있다. 하지만, 신형 슈퍼컴퓨터를 도입한 기관이 구형 기기를 계속 병행해 쓰는 것은 오히려 매년 수십억원의 운영 비용만 낭비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기상청 국가기상슈퍼컴퓨터센터 관계자는 "현재 운영 중인 4호기 '누리'·'미리'도 세계적으로는 500위권 안에 드는 성능이지만 올해 도입해 시범 운영 중인 기상청 5호기 '마루'와 '구루'에 비해 예측 성능이 12%에 그친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국가슈퍼컴퓨터 5호기 개통식 및 도입 30주년 기념식이 2018년 11월7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에서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이 국가슈퍼컴퓨터 5호기를 관람하고 있다. 슈퍼컴퓨터는 계산 속도가 매우 빠르고 많은 자료를 오랜 시간동안 꾸준히 처리할 수 있으며 연산처리 속도가 세계 500위 이내에 해당하는 컴퓨터이다. 이번에 개통하는 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은 성능이 25.7 페타플롭스. 지난 6월 기준 세계 11위로 개인용 컴퓨터(PC) 약 2만대에 해당하는 성능을 지녔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팩트체크 3 : KISTI는 타 기관에 무상 인수…기상청은 못한 이유

마지막 쟁점인 KISTI에 비해 기상청의 퇴역 설비 전략이 미흡했는지 여부는 두 기관이 사용하던 슈퍼컴퓨터 설비 운영 방식이 다르다는 점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

KISTI는 공랭식(공기로 시스템 발열을 냉각하는 방식) 컴퓨터를 사용했지만 기상청이 사용한 크레이는 대형 데이터센터 등에 사용하는 수랭식(배관으로 물을 흘려 보내 시스템 발열을 식히는 방식) 시스템을 사용했다. 무상 이전시 공랭식 시스템의 이전 비용은 비교적 적고 수랭식은 냉각수 배관 등 추가 설비가 더 필요하다. 이 때문에 기상청의 경우 무상 이전 수요 예측을 해도 애초에 인수자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KISTI는 현재 운영 중인 KISTI 5호기 '누리온' 도입 전 기기들을 모두 퇴역시켰는데, 기상청과 달리 이중 2008년 퇴역한 3호기와 2016년 퇴역한 4호기 '타키온'(선마이크로시스템즈 제조)·'가이아'(IBM 제조) 등을 각각 7개, 12개의 대학과 연구기관들에 무상 이전했다. 기상청 슈퍼컴퓨터에 비해 인수자 찾기가 쉬웠던 것이다. 1~2호기는 각각 국립중앙과학관과 KISTI 대전 본원에 전시용으로 쓰이고 있다.

기상청 3호기의 경우 일부 인수자를 찾을 수 있었던 것도 본시스템은 수랭식이었지만 그 외 부수 시스템과 부품 일부가 공랭식이었기 때문이었다. 이 때문에 일부 분할 이전이 가능했다.

다만 추후 퇴역을 앞둔 기상청 슈퍼컴퓨터 4호기 '누리'·'미리'의 일부는 수랭식 시스템임에도 재활용될 가능성이 전망된다. 3호기 일부 시스템을 가져갔던 농업과학원이 슈퍼컴퓨터 인프라 추가 도입을 검토하는 과정에 기상청 4호기 인수를 염두에 두고 필요한 설비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상청 국가기상슈퍼컴퓨터센터 관계자는 "4호기는 내년 상반기까지는 운영될 예정인데 농업과학원이 일찍부터 무상 인수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수랭식 시스템이라는 점을 고려한 기반 설비 구축 작업에도 나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