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미 재무부 "북한 등과 가상화폐 거래는 제재 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가 북한과 쿠바, 이란 등 국가들과의 가상화폐 거래는 제재 위반이라고 경고하는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은 현지 시간 15일 홈페이지에 이런 내용이 포함된 '가상화폐 사업을 위한 제재준수 지침'을 공개했습니다.

재무부는 지침에서 "무역 제재와 금수조치에 대한 면제나 허가를 받지 않은 국가 및 지역과의 가상화폐 거래는 금지된다"면서 북한과 쿠바, 이란, 시리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금지 대상지역'으로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3월 재무부가 북한 연계 해킹조직이 탈취한 가상화폐를 돈세탁한 혐의로 중국인 2명을 제재했던 사건을 참고 사례로 제시했습니다.

재무부는 "가상화폐 관련 활동에 참여하는 미국의 개인이나 단체들은 모두 해외자산통제실의 제재 프로그램 요건을 준수해야 한다"면서 "제재 프로그램 대상과 거래하는 외국 단체들도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곽상은 기자(2bwithu@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