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 끓여 보낼게 전복죽" 거짓 암투병 의혹 최성봉, 대선배들도 응원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성봉이 과거 공개한 응원메시지.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 투병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최성봉이 과거 선배 연예인들과 나눴던 대화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8월 20일 최성봉은 인스타그램에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선배 연예인들 받은 메시지 내용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개그우먼 이성미는 최성봉에게 “죽을 좀 끓여서 보내볼게. 전복죽이나 잣죽”이라며 집주소를 알려달라고 했다. 이에 최성봉은 “괜찮아요. 오다가 상해요. 저 죽 되게 잘 끓여요”라고 답했다.

가수 양희은도 “성봉아. 잘 견디고 있는지? 기억해줘서 고마워”라고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작곡가 주영훈도 “쓰러졌었다며?”라고 걱정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최성봉은 “숨 멎었다가 다시 살아났습니다. 하하하. 걱정마세요. 잘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노래도 연습 잘 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도대체 인생을 어떻게 살아온 거냐” “주영훈님 지금은 어떤 생각이신지 궁금하다” “메시지 내용 보니까 더 마음이 복잡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성봉은 2011년 방송된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암 투병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하며 안타까운 시선 속에서 가수 행보를 이어오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거짓 암투병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8일 유튜버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 "최성봉이 암 진단서라고 공개한 건 허위 진단서”라며 “질병 코드가 잘못 기입돼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이진호는 최성봉에게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힘들고, 환자복 역시 대학병원에서 사용하지 않는 것이라고 근거를 들었다. 또 지난 추석 한 여성 팬에게 당일 만남을 제안한 일 역시 있다며, 암 환자인 최성봉이 술과 담배를 하고 있다고 해 논란이 커졌다. 최성봉이 공개한 의료기관의 진단서가 위조된 '가짜'임이 드러나 논란이 커졌다.

최성봉은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으나 12일 오후 돌연 유튜브 라이브 영상을 진행하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가 구급차가 출동, 구조되기도 했다.

최근 앨범 제작비 10억 원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한 크라우드 펀딩도 취소됐다. 이후 그는 자신의 팬카페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후원금을 돌려달라고 하는 회원분들께는 당연히 돌려드릴 것”이라면서도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 5480원”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이마저도 삭제했다. 암투병에 대한 진위여부는 밝히지 않은 채 침묵으로 일관 중이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