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은 태양' 순간 최고 10.4%…남궁민, 동료 해친 진범 충격 반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MBC ‘검은 태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검은 태양’이 소름 끼치는 ‘역대급 반전’으로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1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어제) 밤 9시 50분 방송된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9회는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8.3%를 기록하며 안정세를 이어나갔다. 특히 일년 전 선양 사건의 진실이 드러난 마지막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10.4%까지 치솟아 역대급 엔딩을 완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이 국정원 국내 파트 1차장 이인환(이경영 분)에 맞서기 위해 유제이(김지은 분)와 합심해 작전을 재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한지혁과 유제이는 국정원 전·현직 요원들로 구성된 사조직 ‘상무회’가 기업 ‘플래닛’을 통해 사람들의 개인 정보를 수집한 뒤 이를 바탕으로 선거에 개입해온 정황을 포착했다. 또한 일 년 전 선양에서 비밀리에 회동했던 상무회의 장천우(정문성 분), 북 보위부 관료 리동철이 살해당하면서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범죄자 백모사(유오성 분)의 움직임에도 시선이 집중됐다.

어제 방송에서 한지혁은 국정원 내부 배신자를 색출하기 위한 날카로운 추리를 이어갔다. 그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통해, 일 년 전 피살당한 동료 김동욱(조복래 분)이 누군가의 명령을 받아 움직이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그 지시를 내린 사람으로 도진숙(장영남 분) 차장을 의심해 직접 찾아갔다. 당시 민간인 사찰 사건으로 수세에 몰린 이인환이 여론을 뒤집고 선거 판도를 바꾸기 위해 리동철의 망명을 계획 중이었고, 이를 눈치챈 도진숙이 이를 막기 위해 리동철 살해를 사주했다고 여긴 것. 그러나 도진숙은 강하게 부인하며 오히려 이인환을 배후로 지목했고, 점점 치열해져 가는 심리전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종잡을 수 없게 했다.

한편, 과거 국정원 요원이었던 아버지가 도진숙의 음모로 실종됐다는 말을 들은 유제이는 그녀를 향해 강력한 불신을 드러내며 총구를 겨누어 갈등 관계로 돌아섰고 국내 파트에 합류해 이인환의 편에 서기로 했다. 줄곧 동료로서 함께해 왔지만 결국 다른 길을 걷게 된 한지혁과 유제이의 분열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기도. 이후 이인환이 상무회의 수장이고, 기업 ‘플래닛’과의 협력을 통해 유출한 전 국민의 개인 정보를 주물러 온 사실이 드러나 소름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도진숙은 백모사에게 연락해 만남을 청했고, 그녀의 핸드폰을 감청한 국내 파트 요원들이 두 사람의 밀회 장소에 잠복해 백모사를 저격하려 했다. 하지만 이때 갑자기 나타난 한지혁이 허공에 총을 발포해 주의를 환기시켜 백모사가 도망갈 수 있도록 도왔다. 사실 한지혁과 유제이가 이인환의 눈을 속이기 위해 서로를 등진 척했으며, 백모사가 아버지일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버리지 못한 유제이가 한지혁에게 그의 목숨만은 구해 달라고 부탁했던 것. 놀라운 반전과 함께, 도진숙과의 인연도 드러나면서 백모사의 진짜 정체에 대한 의혹이 더욱 짙어졌다.

상무회가 ‘아르고스(Argos)’라는 비밀 조직을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알아낸 한지혁과 유제이는 한때 이인환의 오른팔이었으나 관계가 틀어진 정보수사국 국장 정용태(김민상 분)를 흔들었다. 그 결과 십수 년 전 일어난 유제이 아버지의 실종 사건이 도진숙이 아닌 이인환의 소행이며, 그동안 유출된 사람들의 개인 정보가 교수들을 동원한 연구에 이용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한지혁은 상무회와 결탁한 기업 플래닛의 대표 신수용(이준혁 분)을 앞세워 비밀 데이터 룸으로 향했지만, 이곳에 엄청난 함정이 기다리고 있었다. 한지혁의 수를 모두 파악한 이인환이 유제이를 인질로 잡아둔 채 그를 맞이한 것이다.

9회 방송 말미에는 한지혁과 이인환이 대치한 상황에서 국정원 임원들이 급히 소집된 회의에 참석해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머지않아 과거의 자신이 남긴 메시지 영상이 도착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한지혁은 의식을 되찾은 강필호(김종태 분)에게 모두가 보는 앞에서 그 영상을 확인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의 말대로 국정원 원장 방영찬(김병기 분)을 비롯한 임원 대다수가 지켜보는 가운데 한지혁의 영상이 재생됐고, 뒤이어 믿을 수 없는 반전이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영상 속 한지혁은 “그날 네 동료들을 죽인 건…한지혁 바로 너야!”라고 예상치 못한 메시지를 남긴 것. 그 말 한마디에 일제히 경악으로 물드는 분위기와 굳어지는 한지혁의 표정은 시청자들의 심정을 대변하며 ‘레전드 엔딩’으로 다음 회 방송에 대한 기다림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검은 태양’은 서서히 진실에 가까워지는 한지혁의 고군분투와 스토리를 단번에 뒤집는 반전, 명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로 금요일 밤을 꽉 채웠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지혁이가 아니라고 끝까지 믿고 싶다”, “서수연의 대사가 떠오르네요, 아무도 믿어선 안돼.”, “배신자 찾기가 쉽지가 않네요. 과연 누구일까요?” 등 뜨거운 반응을 남겼다.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검은 태양’은 16일(오늘) 밤 9시 50분에 10회가 방송되며, 무삭제판은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