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언론 “한일 정상 통화, 과거사 문제로 평행선 달려”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입장차 재확인"
"문 대통령 회담 제안에 기시다 미온적"
한국일보

15일 첫 전화 회담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청와대 제공·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첫 정상 통화에 대해 일본 언론은 두 정상이 과거사 문제를 놓고 평행선을 달렸다고 평가했다.

16일 일본 최대 일간 요미우리신문은 전날 기시다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며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소송 문제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지만 “평행선으로 끝났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징용공(일제 징용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 놓고 일한 정상 평행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쓰비시의 한국 내 자산 매각 등 강제징용에 대한 엇갈린 입장이 두드러졌다”면서 양국 정상 간 팽팽했던 분위기를 전했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과 정부가 배상하도록 한 한국 사법부 판결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 측에 선제적인 해결책 제시를 요구한 아베 신조ㆍ스가 요시히데 정부처럼, 이날 기시다 총리도 문 대통령에게 과거사 소송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다”고 답했고, 위안부 문제에는 “피해자 분들이 납득할 수 있는 외교적 해결책 모색”을 강조했다. 이를 두고 니혼게이자이는 “징용공 문제는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는 상충하는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일본 언론은 문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 제안도 주요하게 다뤘다. 아사히신문은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직접 만나 양국 관계 발전 방향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것을 기대한다고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문 대통령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회담을 제안했으나 기시다 총리는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는 말에 그쳤다”고 짚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