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타율 꼴찌' 박찬호 기용 논란, "믿어야 한다" VS "경쟁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IA 유격수 박찬호는 올 시즌 타석에서는 최악의 부진을 겪고 있다.

타율이 0.236에 불과하고 홈런은 1개를 치는데 그쳤다. 출루율은 0.314에 불과하고 장타율은 0.296에 머물러 있다. OPS가 0.610으로 대단히 낮다.

하지만 박찬호는 거의 매일 경기에 나서고 있다. 수비를 중시하는 윌리엄스 KIA 감독은 박찬호 없는 센터 라인을 구상하지 않고 있다.

매일경제

팀 내 타율 꼴찌 박찬호 기용법에 논란이 일고 있다. 게속 믿어줘야 한다는 측과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측의 목소리가 팽팽하게 맞서 있다. 사진=김재현 기자


이에 대한 찬.반론이 거세다.

박찬호를 꾸준히 믿어줘야 한다는 측이 있는 반면 대안을 마련해 박찬호에게 경각심을 심어줘야 한다는 측의 주장이 갈리고 있다.

박찬호를 계속 써야 한다는 측에서는 박찬호가 대단히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에 방점을 찍고 있다.

KIA 한 관계자는 "박찬호도 타격 슬럼프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훈련도 그 어떤 선수보다 열심히 하고 있다. 스스로도 연구를 많이 하고 있다. 자신에게 맞는 타격폼을 찾기 위해 각종 영상들을 찾아보며 스스로 노력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우스꽝 스러운 장면이 노출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도 스스로 노력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실수다. 박찬호 만큼 연구하고 공부하는 타자도 찾기 힘들다. 믿음을 주고 계속 기용하다보면 타격 능력도 언젠가는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호가 타격 향상을 위해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꾸준한 출장 기회는 박찬호가 발전할 수 있는 밑바탕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많은 선수들이 타석에서의 경험을 상승세의 발판으로 삼는 경우가 많다. 안 그래도 스스로에게 쫓기며 이런 저런 시도를 자꾸만 바꾸거며 하고 있는 박찬호다.

그런 박찬호를 꾸준하게 믿어주지 못하면 그나마도 타격 능력이 하락할 수 있다는 주장이 현재로서는 좀 더 무게감이 쏠리고 있다.

반론도 만만치 않다. 기회는 이미 충분히 줬다는 것이다. 박찬호에게 타격 능력 향상을 바랄 수는 없다는 것이 반대측의 주장이다.

A전력 분석원은 "박찬호는 지난해에도 규정 타석 타자 중 타율 꼴찌를 했다. 올 시즌엑도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타자로서 더 이상 기회를 준다는 건 무의미한 일이 될 수 있다. 견제할 수 있는 선수를 키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류지혁 등을 유격수로 쓰며 박찬호가 스스로 발전에 대한 욕심을 더 갖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안이 마땅치 않다고 하지만 팀 내에서도 박찬호를 대신할 수 있는 선수는 만들 수 있다고 본다. 지금처럼 꾸준하게 기용하는 것은 더 이상 박찬호에게 힘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1차적으로 한계에 부딪혔다고 봐야 한다.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실제로 자기 자리를 잃을 수도 있다는 절박함을 느낀 상태에서의 노력은 또 다른 결과를 만들 수 있다. 지금까지의 방법이 틀렸음이 증명 됐기 때문에 확실한 견제 세력을 키워 박찬호가 좀 더 긴장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 선수를 놓고 이처럼 생각이 첨에하게 갈리고 있다. 박찬호에게 더 큰 믿음을 주는 것이 필요한 것인지, 아니면 경쟁 구도를 만들어 변화를 모색하는 것이 필요한 것인지 아직 답은 나오지 않고 있다.

선수 기용법이 대단히 보수적인 위리엄스 감독 체제 아래선 박찬호에게 좀 더 기회를 주자는 쪽의 목소리가 힘을 얻을 수 있다. 하지만 박찬호가 내년 시즌에도 타격에서 능력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상황은 바뀔 수도 있다.

타선 강화가 내년 시즌 중요 화두로 자리 잡은 KIA다. 아무리 수비가 중요한 유격수 자리라고 하지만 박찬호에게 마냥 기회가 돌아가지는 않을 수도 있다.

과연 어떤 것이 정답일까. 시간이 흐른 뒤엔 두 주장의 성.패가 갈릴 수 있을 것이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