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이해못할 우연 너무 많아"

댓글 3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는 기득권과 싸워 5503억 환수…윤석열은 그 반대쪽"

"로또당첨보다 어려운 우연, 윤석열 주변 사람에게 계속돼"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2021.10.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는 16일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같다"며 "국민의힘, 토건세력 기득권자와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있는 윤석열 후보에게는 이해못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관련 대출을 제외했다는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당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개발이 추진중인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은 정부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원을 대출했다"며 "단일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정부의 공공개발방침에 반하고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김만배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며 박 전 특검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한 사실, 박 전 특검의 딸이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거액의 퇴직금을 받기로 한 것 등을 언급했다.

이 후보는 "박 전 특검 인척에게 화천대유 돈 100억원이 넘어갔고 그 일부가 박영수특검에게 넘어갔다는 보도도 있다"면서 "로또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전날(15일)에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언급하며 "일상의 크고 작은 권력화된 비리를 근절해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활기차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징어 게임의 VIP처럼 대장동의 토건세력들이 벌인 머니게임에 분노하는 청년의 모습을 본다"면서 "일확천금을 위해 생존게임에 참여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희망의 기회, 재기의 기회가 살아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ju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