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국방부, ‘아프간 오폭’ 유족에 조의금 및 미국 이민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美, IS-K비밀가옥 보복 공습 -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철수 시한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29일(현지시간) 카불공항 인근 IS-K 비밀가옥으로 추정된 곳에 미군의 로켓포 공격을 받아 파손된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놓여 있다. 그러나 이들은 테러와 무관한 민간인이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가 지난 8월 아프가니스탄 철수 작전 중 테러에 무인기(드론)로 대응에 나섰다가 오인폭격으로 숨진 이들의 유족에게 조의금과 함께 미국 이민을 제안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는 미국 이주를 원하는 유족을 위해 국무부와 협력하는 것을 비롯해 도의적인 조의금도 전달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8월 29일 아프간 철군 과정에서 드론 공습으로 어린이 7명을 비롯해 가족 구성원 10명을 숨지게 했다.

당시 미군은 자국인 및 조력자들의 아프간 탈출 작전을 펼치고 있던 중 카불 국제공항에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의 공격이 임박했다며 대응에 나섰다.

그러나 급박한 상황에서 드론 공습을 가한 표적은 테러 세력과 관계없는 민간인들이었다는 사실이 나중에 밝혀졌다.

오히려 이들은 미국 민간단체의 협력자 가족이었다.

뉴욕타임스(NYT)는 공습 표적이던 차량 운전자가 미국 구호단체 ‘영양·교육인터내셔널’(NEI)의 협력자인 제마리 아흐마디였고 함께 숨진 이들은 그 가족이었다고 보도했다.

프랭크 매켄지 미국 중부사령관은 몇 주가 지난 뒤에 “비극적인 실수를 저질렀다”며 드론 공습으로 무고한 민간인이 살해됐다고 시인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도 성명을 내고 “국방부를 대표해 아흐마디를 비롯한 희생자의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사과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