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미 목표 '달성' 포항 김기동 감독 "승리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제공 | 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이미 목표를 달성했지만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은 더 높은 곳을 보고 있다.

김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1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나고야 그램퍼스(일본)와 2021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을 치른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김 감독은 “ACL을 준비하면서 목표로 삼은 것 이상을 이뤘다. 하지만 한 경기로 갈리는 토너먼트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만큼 좋은 경기를 하고 승리를 안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승리를 위해 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포항은 조별리그서 나고야와 1무1패로 승리가 없다. 김 감독은 “전력 분석은 마쳤다. 양 팀 모두 큰 틀은 바뀌지 않았다. 첫 경기에서 부득이하게 퇴장을 당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치렀다. 이번 경기는 전략, 전술보다 얼마나 휴식을 취하고,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를 하는지가 관건”라고 설명했다.

포항은 주전 골키퍼 강현무의 부상 후 수술로 인해 전력누수가 있다. 이준, 조성훈 등 경험이 부족한 선수들로 채워야 한다. 김 감독은 “자신감을 갖고 기본적인 것을 하라고 조언했다. 골키퍼로서 어쩔 수 없는 골은 내줄 수 있지만, 기본적이고 쉬운 것은 안정적으로 막아야 한다”라며 백업 골키퍼들의 분발을 요구했다.

공격의 핵심인 이승모는 “8강이 한일전이기에 개인적으로 더 거칠게 하려고 준비 중이다. 동료들도 정신력을 무장해서 경기를 나서려고 하고 있다”라면서 “리그에서 스트라이커로 뛰면서 득점을 못 해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ACL에선 골이 들어가면서 부담감을 덜고 경기에 임했다. 운도 따라줬다고 생각한다. 8강에서도 좋은 기운을 받아 골을 넣어 승리했으면 좋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