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이세희, 놀이동산 데이트? 맞잡은 손 [N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사와 아가씨'에서 지현우와 이세희가 손을 맞잡는다.

16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극본 김사경) 7회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재니(최명빈 분), 이세찬(유준서 분), 이세종(서우진 분)과 함께 놀이동산을 찾는다.

앞서 박단단은 이영국의 집에 머물고 있던 애나 킴(이일화 분)을 갑작스럽게 배웅하게 됐다. 이영국은 늦은 시간 들리는 기척에 박단단을 도둑으로 오해, 프라이팬을 휘두르는 웃픈 상황을 연출하기도. 그런가 하면 이영국은 딸 이재니와 함께 있던 원서를 남자친구라고 생각해 갈등을 빚었고, 박단단 덕분에 겨우 화해할 수 있었다.

공개된 사진 속 앙증맞은 머리띠를 한 이영국, 박단단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이재니, 이세찬, 이세종과 함께 놀이공원 데이트를 즐기고 있어, 이들이 어떤 이유로 놀이동산을 찾았는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특히 늘 '진지 모드'의 이영국이 머리띠 하나로 귀여움이 폭발, 자신도 멋쩍은 듯 웃어 보이고 있다. 이랬던 그는 시간이 경과하자 그 누구보다도 들떠한다고. 이세희는 사랑스러운 미소로 누군가를 바라보는 듯해 그 대상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귀신의 집으로 들어간 이영국, 박단단의 얼어버린 모습이 포착됐다. 더욱이 두 사람이 손까지 맞잡고 있어 향후 펼쳐질 흥미진진한 관계를 궁금하게 한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이영국, 박단단이 아이들과 함께한 놀이동산 데이트를 통해 한층 가까워지게 된다. 과연 이 일을 계기로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지켜봐 달라"며 "또한 연기인지 실제인지 분간이 안 될 만큼 행복해하는 배우들을 통해 200% 오감만족까지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의 설렘을 폭발시킬 지현우, 이세희의 놀이동산 투 샷은 이날 오후 7시55분에 방송되는 '신사와 아가씨'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