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 '심석희 고의 충돌' 의혹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의충돌 의혹을 조사할 조사위원장으로 양부남 현 연맹 부회장을 선임했습니다.

연맹은 부산고검장을 역임한 양부남 부회장을 조사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위원회가 꾸려지면 본격적으로 고의충돌 의혹에 관해 조사를 시작할 것으로 전했졌습니다.

심석희는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기간 중 대표팀 A코치와 나눈 모바일 채팅에서 고의충돌 의심을 살만한 내용을 주고받았고 실제로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대표팀 동료 최민정과 부딪혀 넘어졌습니다.

[정진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