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증평 송산지구 초등학교 신설해야" 요구 전방위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부3군 증평·진천·음성지역위, 16일 서명운동 돌입

증평군·군의회도 '한뜻'…충북교육감에 건의서 전달 등

뉴스1

중부3군 증평·진천·음성지역위원회는 16일 오후 증평읍 송산리 초등학교 시설용지 앞에서 초등학교 신설을 위한 시민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벌였다. © 뉴스1 김정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증평=뉴스1) 김정수 기자 = 충북 증평군 증평읍 송산지구에 초등학교 신설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중부3군 증평·진천·음성지역위원회는 16일 오후 증평읍 송산리 초등학교 시설용지 앞에서 초등학교 신설을 위한 시민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벌였다.

캠페인에는 더불어민주당 증평지역 지방의원들과 내년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당원, 증평교육을 사랑하는 모임 회원 30여명이 동참했다.

송산지구는 공동주택 가구 수 기준(4000가구) 미달과 학령인구수 감소로 초등학교 신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은 공동주택이 밀집한 송산지구 거주 학생들의 통학 불편 문제 등을 이유로 지속적으로 초등학교 신설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증평군의회도 지난 6월 괴산·증평교육지원청에 초등학교 신설 필요성에 대한 간담회를 연 데이어 지난 7월에는 충북도교육청을 방문해 김병우 교육감에게 건의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증평군 역시 지난 6월 열린 166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괴산·증평교육지원청이 추진한 송산지구 삼보초 이전 계획에는 반대한다면서 초등학교 신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중부3군 증평·진천·음성지역위원회는 16일 오후 증평읍 송산리 초등학교 시설용지 앞에서 초등학교 신설을 위한 시민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벌였다. © 뉴스1 김정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