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홍콩 대규모 시위

'보안법 반대시위' 전 홍콩 야권인사 7명 징역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홍콩대학 총학 간부 연행하는 홍콩 경찰 (홍콩 AP=연합뉴스) 18일 홍콩대학 총학생회의 한 간부(가운데)가 경찰로부터 가택 수색을 당한 뒤 강제 연행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날 총학생회 간부 4명을 체포했다. 홍콩대 총학생회는 지난 7일 코즈웨이베이에서 경찰관을 흉기로 공격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남성을 추모하는 결의를 채택했다가 이를 무효로 하고 사과한 바 있다. 홍콩 정부는 숨진 남성을 추모하는 행위를 테러 옹호 행위로 보고 이들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jsm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A)는 지난해 홍콩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에 관여한 홍콩 야권 인사 7명에게 6개월∼1년의 징역형이 선고됐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홍콩특별행정구 법원은 이날 피고 찬(陳皓桓) 전 민간인권전선 대표(24·다른 사안으로 복역중)에게 징역 1년, 민주당 주석을 지낸 우치와이(58·胡志偉)과 전직 구의원 창 킨-싱(65·曾健成)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또한 렁쿽훙(64·梁國雄) 사회민주연선 전 주석에게 징역 8개월, 에디 추(43·朱凱迪·복역중) 전 입법회 의원 등 3명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1일 홍콩보안법에 반대하는 무허가 시위를 개최·조직하거나 타인에게 참가하도록 고무한 혐의로 기소됐다. 홍콩보안법은 '국가정권 전복을 목적으로 불법적 수단을 이용해 중국 중앙정권기관이나 홍콩 정권기관의 법에 입각한 직무 수행에 엄중하게 간섭하고 방해·파괴하는 행위'에 대해 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