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맞수토론 후폭풍...홍 "도덕성 검증" vs 윤 "네거티브 여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경기도 당원 인사…"도덕성 검증 불가피"

진중권 "홍준표, 토론에서 네거티브로 일관" 지적

윤석열 측 "검증 되치기 완료…정책 토론하자"

유승민·원희룡, 정책 대결 벌였다는 평가받아

[앵커]
어제(15일) 1차 맞수토론을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대선 후보는 주말에도 도덕성 검증이냐, 네거티브냐, 장외전을 이어갔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첫 토론회부터 국민의 관심을 끌어냈다고 자평하면서 후보 간 지나친 기싸움은 우려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차 맞수토론을 마친 다음 날, 홍준표 의원은 당심 공략을 위해 경기도당을 찾았습니다.

당원들을 향해 토론에서 후보 도덕성 검증은 불가피하다며 네거티브와는 구분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