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것이 바로 대륙의 스케일"…中 미분양아파트만 3000만가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CNN "중국 내 분양 안 된 아파트 3000만가구, 8000만명 거주 가능"…

실제 빈집 1억 가구라는 해석도, 한국 전 국민 2채씩 받을 수 있는 물량]

머니투데이

중국 베이징 아파트 단지 전경/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헝다그룹 사태로 중국 부동산 시장 부실이 도미노처럼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큰 가운데 중국 내 빈 집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은 중국 전역에서 분양되지 않은 아파트가 3000만 가구로 이곳에 약 8000만명 정도가 거주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8000만명은 독일 전체 인구와 비슷한 수준이다. 또 한국 전체 인구(약 5182만여명)보다도 훨씬 웃도는 수치다.

영국의 경제연구기관인 캐피털이코노믹스는 CNN 집계보다 부정적인 수치를 내놨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마크 윌리엄스 이코노미스트는 "실제로 중국에서 분양 후에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은 1억 가구에 달할 것"이라며 "이는 2억6000만명이 거주 가능한 규모"라고 분석했다.

이 같은 부동산 공급 과잉은 수십년간 중국이 일궈온 경제 성장 구조를 순식간에 무너뜨릴 수 있는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헝다그룹과 같은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경쟁적으로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막대한 부채를 쌓았기 때문에 연쇄적으로 부실이 커질 수 있다는 풀이다.

머니투데이

중국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 산하 경제분석업체인 무디스 애널리스틱은 헝다그룹에 이어 다른 부동산 업체 역시 현금 흐름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이 잇따라 공개됐으며, 채무 불이행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무디스 애널리스틱의 크리스티나 주 연구원은 "12개 중국 부동산 회사가 올 상반기 총 192억위안(약 3조5300억원)에 달하는 채권 상환을 연체했다"며 "이는 올 상반기 중국 본토 전체 회사채 채무불이행의 약 20%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프로젝트 비율이 높다는 것도 문제다. 중국은 한국과 비슷한 선분양 방식으로 신규 아파트 상당 비율이 완공되기 전에 계약이 이뤄진다. 부동산 개발업체가 부도 위기를 맞으면 그 충격을 구매자들이 고스란히 떠안을 수밖에 없는 시스템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에 따르면 헝다그룹의 분양 아파트 가운데 20만 가구가 아직 건립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헝다 등 일부 업체를 제외한 중국의 대부분 개발업체들의 상황이 안정적이라는 해석도 있다. 영국 컨설팅업체 프리처드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줄리안 에반스 수석연구원은 "중국의 주요 개발업체들 대부분의 재무상태에 문제가 없다"며 "앞으로 수년에 걸쳐 업체간 통합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현재 시장에 퍼진 불안감을 더 크게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중국 헝다그룹 아파트 분양 피해자들이 헝다 본사 앞을 찾아와 항의하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