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콩법원, 보안법 반대 시위 전직 야권 인사 7명에 징역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우치와이 전 민주당 주석 등 6개월~1년 실형 선고
뉴시스

[홍콩=AP/뉴시스] 홍콩 시내 중심가에서 24일 시위 참가자들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05.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지난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야당 인사 7명에게 실형이 선고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특별행정구 법원은 이날 피고 찬(陳皓桓) 전 민간인권진선 대표(25)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민주단체 민간인권진선은 홍콩에서 대규모 반중 시위를 주도해온 단체로 홍콩 보안법 압박에 지난 8월 해체를 선언했다.

법원은 또 민주당 주석을 지낸 우치와이(胡志偉·58)와 전직 구의원 창킨싱(曾健成·65)에게 각각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렁쿽훙(梁國雄·65) 사회민주전선 주 주석은 징역 8개월, 에디 추(朱凱?·44) 전 입법회 의원 등 3명은 각각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1일 홍콩섬 중심가에서 허가를 받지 않은 대규모 가두시위를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핵심 인사들이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은 것은 이번이 6번째로 SCMP는 전했다.

보안법은 국가 분열, 체제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행위 등에 최고 무기징역형을 내리도록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