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후히' 최재현, EDG전? "T1은 강팀…1위 만들자는 목표로 게임 임했다" [롤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후히' 최재현이 2021 롤드컵을 마감하는 소감을 전했다.

17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B조 100씨브즈 대 EDG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100씨브즈는 EDG를 제압하면서 그룹 스테이지 유종의 미를 달성했다. 100씨브즈가 EDG를 꺾음으로써 T1이 자동으로 B조 1위를 달성했다.

최재현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첫 경기에서 우리의 운명이 결정되어 팀 사기가 안 좋았는데 마지막에 강팀인 EDG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보여드려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100씨브즈가 EDG를 잡을 경우 T1의 조 1위가 확정된 상황이었다. 이에 최재현은 EDG와의 경기 전을 회상하며 "T1과 경기를 하면서 강팀이라는 것을 느꼈고 T1이 조 1위로 올라갈 수 있도록 만들자는 목표를 잡았다"고 강조했다.

경기 초반 루시안-나미로 봇을 터트렸던 100씨브즈. 최재현은 "2번째 상대 바텀을 잡았을 때 많이 앞서고 있다고 느꼈고 영리하게 스노우볼을 굴린다면 이길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2021 롤드컵에서 얻은 값진 경험으로 '팀워크'를 꼽았다. "항상 국제대회 나갔을 때 팀끼리 좀 더 친해질 수 있는 계기를 얻는다. 그런 경험이 좋고 '내년에도 잘해보자'라는 목표가 생겼다. 그걸 향해 열심히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내년 목표로 "플레이나 멘탈적으로 좀 더 단단한 선수가 되고 싶고 다시 롤드컵에서 와서 나와 FBI의 바텀에서의 활약을 보여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사진= 라이엇 공식 방송 캡쳐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