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불후의 명곡’ 나태주→김다현 ‘트로트 샛별’, 우상들과 합동 무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트로트 샛별들이 우상들과 함께 무대를 꾸몄다.

전날 1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가수들이 꿈을 갖게 해준 자신의 스타와 함께 무대를 꾸미는 ‘오 마이 스타’ 특집 1부가 그려졌다.

태권 트로트맨 나태주는 1세대 아이돌 현진영과 함께 팀을 꾸렸다. 화려한 돌려차기 인사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나태주의 모습에 현진영은 부담스러운 듯 주눅드는가 하면서도 세 바퀴 턴으로 여전한 댄스 실력을 보여줘 놀라움을 안겼다.

“나태주 씨는 이번 특집을 듣고 무조건 현진영 씨와 듀엣을 해야한다고 하셨다”는 김신영의 말에 나태주는 “지금의 저와 비슷한 모습의 선배님을 찾다 보니 선배님 밖에 안 계셨다”고 말했다. 이에 현진영은 “결국은 지 자랑이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고 김준현은 “후배가 지 자랑 좀 할 수 있잖아요”라고 달랬다.

그런가 하면 MC들은 “오늘 열두 팀 중에 유일하게 같은 팀 내에서 경쟁 의식을 느낀 팀”이라고 소개했다. 현진영은 “나태주 씨가 하는 아크로바틱, 다 제가 어릴 때 했던 것”이라며 “지금은 제가 도수치료 중이라”고 변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습할 때 돌려차기 금지였다”는 나태주의 말에 현진영은 “볼만 하면 돌더라”며 “내가 춤추면서 노래하는 걸로 유명한데… 돌면서 노래한다는 건 나보다 한 수 위라는 것 아니냐”고 말했고 김준현은 “불평하는 척 하면서 나태주를 띄우고 계신다”며 웃었다.

한 팀이 된 국악 선배 남상일에 대해 “국악계의 아이돌이시지 않냐”며 “국악만 잘 하시는 게 아니라 예능도 잘 하시고 만능 엔터테이너이시지 않나 그렇게 믿고 있다”고 야무지게 소개해 박수를 받았다. “이 소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MC들의 말에 남상일은 “조금 부족함이 없지 않아 있지만”이라고 만족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줬다. “다른 분들처럼 좀 더 해줘”라는 남상일의 요청에 김다현은 “아따 그거 참 최고로구나”라고 구성진 칭찬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상일은 “오늘도 열심히 다현 양에게 묻어가겠다”는 각오를 보여줬다. MC들은 “사실 우리 다현 양이 남상일 씨, 현진영 씨보다 어른스럽다”, “서른 한 살 더 어린 다현 양에게 기대가 간다”고 말을 더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남상일은 무대에 앞서 “안예은 씨의 ‘상사화’, ‘정선 아리랑’, ‘흥타령’을 준비했다”고 밝혀 기대를 자아냈다. 두 사람은 애절한 무대로 스페셜 명곡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이날 방송의 첫 1승을 거두었다. 이날 '댄싱듀오'로 출사표를 낸 현진영, 나태주 팀은 나훈아의 '잡초'로 흥겨운 무대를 보여줬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