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환경차 보급 뒷전…기관장관용차로 가솔린차 뽑은 공공기관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세종=민동훈 기자]
머니투데이

6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그린뉴딜 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국회 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 주관 '2021 그린뉴딜 엑스포'는 6~8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진행되며 수소산업과 전기차산업, 신재생에너지, 저탄소 친환경 등 그린뉴딜을 망라하는 대표 기업들이 대거 참가한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들 10명 가운데 4명은 가솔린, 디젤 등 내연기관 차량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공공기관장은 정부의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 의무화 조치 이후에도 고급 가솔린 세단을 구입하기도 했다.

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은 산업부로부터 받은 '기관장 및 임원 관용차 이용 현황' 자료를 확인한 결과,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임원 119명 가운데 65명(54.6%)은 여전히 휘발유 차를 타고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에너지 공기업들이 다수 포함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조차 친환경차 이용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차량이 제공되는 기관장 및 임원 119명 가운데 48명이 3000cc급 이상의 대형 휘발유 차량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종 별로는 △제네시스 G80(27명)이 가장 많았고, 이어 △제네시스 G90(15명) △그랜저(13명) △K9(4명) △제네시스 구형(3명) △제네시스 EQ 900(2명) 순으로 집계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공공기관장의 전용 차량을 전기차와 수소차로 우선 구매하는 내용의 친환경자동차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일부 공공기관장은 친환경자동차법 시행령 개정안 시행 이후 내연기관 차량을 구매한 경우도 있었다. 한국가스기술공사의 경우 지난 5월 조용돈 사장이 이용할 관용차로 제네시스 G90을 새로 계약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이 의원실에 "공공기관단 회의에서 친환경차로 바꾸도록 계속해서 독촉하고 있다"며 "상시로 공공기관 친환경차량 교체 유무를 관리하고 있지만 정확한 확인은 불가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5월 지난해 저공해차(1~3종) 의무 구매 비율 100%를 달성하지 않은 행정·공공기관 187곳 가운데 지자체·공공기관 120곳에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도 했다.

이주한 의원은 "친환경차 교체는 권고 사항에 불과해 기관장들은 차량 교체에 소극적"이라며 "차량 교체 실적을 기관 평가에 반영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민동훈 기자 mdh524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