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거미 "딸, 조정석 아기 때 닮아…목청이 좋다" 자랑 (미우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거미가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거미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조정석과 딸을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동엽은 조정석과 거미의 러브스토리를 언급했고, "제가 알기로는 조정석 씨가 지금 굉장히 왕성하게 활동하고 정말 많은 사랑을 받고 하는데 훨씬 전에 뮤지컬 배우로 바쁘게 왔다 갔다 하고 그때 만나서 굉장히 많이 쫓아다닌 걸로 알고 있다. 조정석 씨가"라며 설명했다.

이에 거미는 "저도 영화나 드라마를 너무 좋아하고 오빠는 음악을 너무 좋아해서 이야기가 진짜 잘 통하더라"라며 거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동엽은 "(조정석은) 개인적으로 너무 친한 친구다. 느낌상 거의 한두 시간에 한 번씩 전화를 계속하더라. 전화를 자주 하는 편이냐"라며 궁금해했고, 거미는 "오빠가 전화를 해준다. 저는 괜찮다고 해도 자꾸 알려주고"라며 밝혔다.

신동엽은 "아기가 돌 지나서 너무 예쁠 때다"라며 덧붙였고, 거미는 "너무 예쁘다. 눈에 밟혀서 더 전화를 자주 하는 거 같다"라며 맞장구쳤다.

또 신동엽은 "아이가 너무 보고 싶어서 밖에 나갔다가 운 적도 있다더라"라며 물었고, 서장훈은 "육아가 힘들지는 않냐"라며 질문했다.

거미는 "당연히 안 힘들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너무 예쁘고 행복한 마음이 커서 그냥 마음이 애틋한 게 힘든 거 같다. 어머님들한테도 여쭤보고 싶은 게 이런 건 저희 엄마한테도 맨날 물어본다. 너무 예뻐서 힘들지 다른 건 안 힘들다"라며 딸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희철 어머니는 "원래 집에서도 조정석 씨가 드라마에 나오는 것처럼 그러냐"라며 기대했고, 거미는 "그렇게 재미있을 때도 있고 과묵하고 진지한 모습도 많다. 항상 밝지는 않다. 워낙 위트 있고 따뜻하다"라며 자랑했다.

더 나아가 서장훈은 "엄마랑 아빠 중에 누구를 많이 닮은 거 같냐"라며 질문을 던졌고, 거미는 "외모는 아빠 쪽이다. 아빠 아기 때 사진이랑 비슷하다"라며 못박았다.

특히 거미는 "가수들 목 풀 때 부르르 입을 푸는 게 있다. 그걸 진짜 잘한다. 너무 신기해 죽겠다. 제가 하면 꼭 따라 한다. 목청이 좋다"라며 털어놨다.

거미는 둘째 계획을 신동엽이 알고 있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정석이랑 밥 먹고 술 한잔하면서 물었다. '무조건 낳을 겁니다'라고 하더라. 거미랑 통화하는데 '저는 모르고 있던 사실인데 오빠는 그렇대요?'라고 하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