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쓰레기장 아닙니다"...1.5룸 청소하는데 100만원 부른 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1.5룸 청소하는데 100만원? 야, 그 돈이면 나 주라, 내가 해줄게."

파이낸셜뉴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청소 후기. 청소 전(왼쪽)과 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사진을 보고도 그런 소리가 나올 수 있을까.

1.5룸 집을 청소해주는 대가로 100만원을 받은 사연이 공개돼 온라인상에서 화제 겸 논란이 되고 있다. 청소하기 전 집 상태를 본 네티즌들은 100만원도 너무 적게 받은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청소하는데 100만원 부른 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려왔다.

작성자는 “이 정도면 돈을 더 받아야 되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며 청소 전후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사진 촬영 날짜는 특정되지 않았다.

청소 전 1.5룸에는 엄청난 양의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담배꽁초부터 생활쓰레기가 방안에 가득 쌓여있다.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와 과자 봉지, 배달 음식 쓰레기들이 하루 이틀 정도 쌓인 분량이 아니었다. 화장실 세면대와 변기에도 곰팡이, 머리카락이 가득했고 바닥에는 담배꽁초로 변색까지 진행됐다.

작성자는 “청소하기 전날까지도 (집주인이 이 집에서) 주무셨다고 한다”라며 “청소했던 것 중에서 제일 심했다”라고 설명했다.

집 내부는 청소 후 다시 깨끗함을 찾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집을 어떻게 저렇게 사용하나”, “100만원이면 저렴한 거였네”, “저건 병이 아닌가 싶다”, “치워 놓으니 좋은데…”, “쓰레기봉투 값만 100만원 나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청소 후기. 청소 전(왼쪽)과 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