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칠성, 신제품 판매 호조·리오프닝 기대감…목표주가 '상향'" [KB증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증권은 18일 롯데칠성에 대해 신제품 판매 호조 및 리오프닝 기대감 등을 반영해 목표 주가를 기존 16만5000원에서 19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롯데칠성의 3분기 매출이 6941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7.6%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731억원으로 25.2%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예년보다 무더운 날씨 영향으로 음료 부문 매출이 호조세를 이어갔고 주류 부문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유흥시장이 침체된 탓에 매출 성장은 더디지만 낮은 기저 효과로 큰 폭의 영업이익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3분기 음료 부문 매출은 48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원은 무더운 날씨로 스포츠 및 에너지 드링크, 생수 등이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보이고 신제품 '펩시 제로슈거 라임'이 경쟁사 점유율을 흡수하며 시장에 빠르게 안착한 것으로 평가했다.

주류 부문 매출은 1780억원으로 3.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맥주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가 두 자릿수 성장을 지속하고 맥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계약사가 늘어나면서 매출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수도권 최대 8명, 비수도권 최대 10명으로 늘어나는 등 리오프닝 기대감이 확산되며 유흥시장에서 주류 부문 매출 회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지훈 기자 jhmoo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