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오영수, 알고보니 베트남전 참전용사…사진 눈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온라인커뮤니티(왼쪽), 넷플릭스(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게임'에서 001번 참가자 일남 역을 소화한 배우 오영수가 월남전(베트남전쟁) 참전용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다수의 커뮤니티에는 오영수가 월남전에 참전한 용사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월남전은 1964년부터 8년 8개월간 국내 청년 32만명이 참전한 전투다. 우리나라 현대 역사상 첫 해외 파병이다.

머니투데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에는 육군 9사단(백마부대)의 1966~1967년도 파월참전 기념앨범(통신, 병기, 의무, 병참 병과)이 첨부됐다. 20대 상병 오영수의 사진이 선명하게 담겨있다. 병적 기록에 따르면 오영수는 1966년 10월부터 1967년 11월까지 1년 1개월간 베트남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오영수는 통신·병기·의무·병참 병과 앨범에 포함돼 있어 비전투 병과에 배치됐던 것으로 추정된다. 통신·병기·의무·병참 등 병과는 전투에 참가하지 않고 후방에서 지원하는 병과에 속한다.

다만 오영수가 스스로 월남 참전에 대해 언급한 적은 없다.

머니투데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오영수는 오징어게임에서 뇌종양에 걸린 칠순 노인으로 얼마 남지 않은 삶을 서바이벌 게임에 바치는 1번 참가자 일남 역을 소화했다.

특히 일남은 극의 주요한 반전 키를 갖고 있는 인물이다. 주인공 성기훈(이정재 분)에게 같은 편을 뜻하는 '깐부'를 맺자고 한 뒤 '깐부 할아버지'로 불리고 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